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12월 1일 (일) 뉴스룸 다시보기

입력 2019-12-01 21:53 수정 2019-12-02 08: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자유한국당의 기습적인 필리버스터 신청으로 얼어붙은 정국이 좀처럼 출구를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한국당이 협상의 정치에 종지부를 찍었다며 비판했고, 한국당은 본회의가 열리지 않은 게 오히려 정치적 테러라고 맞섰습니다. 바른미래당이 민생법안부터 처리하자며 제안한 '원포인트 국회'도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민주당은 화요일까지 대화를 시도해보겠지만, 필리버스터 자체를 철회하지 않으면 다른 야당들과 함께 공수처법을 통과시키겠다는 입장입니다.

관련기사

오늘의 주요뉴스 여야 '필리버스터 대치'…"협상정치 종지부" vs "국회 봉쇄" 여 "한국당, 대화 참여해야…거부 땐 다른 야당과 공조" 나경원 "필리버스터 철회 없다"…본회의 무산 '여당 책임' 돌려 조사 앞두고…'하명수사' 연루 의혹 특감반원 숨진 채 발견 김의겸 "흑석동 집 매각, 차익 전액 기부"…내년 출마설 "새 공유경제" vs "불법 콜택시"…'타다' 재판, 쟁점은? 갈림길 선 타다, 국회선 '금지법' 논의…다른 업체도 촉각 문희상 안, '위안부' 피해자 제외 검토…또 다른 논란 "일, 호르무즈에 자위대 파견 결정"…이르면 연내 활동 숙부 김평일 30년 만에 북으로…'김정은 체제' 자신감? 건물 철거 중 붕괴, 2명 매몰됐다 구조…"하반신 부상 커" 옥시 새 대표 "가습기살균제 사죄"…전 대표는 '면담 거부' '미세먼지 줄이자' 5등급 차량 단속 첫날…280대 과태료 [이슈플러스] 경찰 '어린이보호 대책'…부모 눈엔 "탁상공론" 신검장서 카드 발급 뒤 상조회사 전화…장병들 피해 호소 "불이야" 화재 아파트 뛰어든 의인…주민 대피시키고 구조 '베이비박스' 아기 한 해 200명인데…가정위탁 어려운 까닭은 서울 식품·옷값, 뉴욕보다 비싸다…체감물가 세계 26위 [뉴스브리핑] "한국, 아동음란물 범죄 처벌 지나치게 관대" '골만큼 빛났다' 무리뉴의 찬사…손흥민, 기립박수 속 교체 [비하인드 뉴스] 황교안 통과 약속했던 법안도 '필리버스터'? [날씨] 2일 새벽 눈·비 그치고 기온 뚝…낮 기온 평년 회복 클로징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