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4월 22일 (목) 뉴스룸 다시보기

입력 2021-04-22 22:24 수정 2021-04-22 22: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지금 가상화폐 시장엔 열풍을 넘어 광풍이 불고 있습니다. 많은 우려 속에서 오늘(22일) 금융위원장의 발언이 파장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가상화폐 투자자는 보호 대상이 아니다", 또 "청년층이 잘못된 길로 가면 어른들이 얘기를 해줘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경고음을 울린 걸 수도 있지만 현실을 너무 가볍게, 또 좁게 본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관련기사

오늘의 주요뉴스 광풍 탄 가상화폐…금융위원장은 "보호대상 아니다" 유독 한국에서 '잡코인 난장판'…"거래소 상장 심사 허술" 40% 빠진 도지코인…"돈 복사하려다 돈 삭제" 비명 '새벽 술판' 80여명 적발…단속 피하려 건물 꼭대기로 도주 바이든 "안 쓰는 백신 공유 검토"…주변국·쿼드 우선? '스푸트니크V' 구원투수 되나…식약처, 이상반응 수집 요청 '설상가상' 인도…하루 확진자 최다에 '삼중 변이'까지 발견 10년 내 '전국 어디나 2시간대'…광역철도망 생활권 "위안부 패소 판결, 국제법 흐름 거슬러"…판결 파장 유엔 보고관 "일, 오염수를 '처리수'라 부르며 여론 호도" 국민의힘 '사면론' 계속…당 밖 극우인사까지 '가세' 이재명-윤석열 오차범위 내 '접전'…양강구도 굳어지나 이재용, 석 달 만에 법원 출석…'불법승계 의혹' 첫 공판 '규제 풀기' 여야 공조…전국 아파트값 상승폭 커져 선거 뒤 더 오르는 집값? '부동산 정책기조 변화' 민심은… 고액 체납자 외제차에 족쇄 채웠더니…"돈이 있어야 내지" 벨기에 대사 "아내 행동 용납될 수 없어…대신 사과" [단독] 성범죄 전과자, 대낮 지하철역 성추행…영장 기각한 법원 강화 농수로서 30대 여성 시신…수차례 흉기 찔린 흔적 30여 년 만에 찾아낸 기록…이소선 여사 등 5명 재심 청구 김일성 회고록 국내 판매…경찰, 일반 유통 경위 조사 검찰도 못 밝힌 '바꿔치기 수법'…친모, 첫 재판서도 출산 부인 "간장, 간장"…제복 입은 경찰 향해서도 인종비하 모욕 "나발니, 죽음에 이를 만큼 심각"…전역서 반푸틴 시위 [밀착카메라] 지워도 다시 생기는 '공동현관 비밀번호' [백브리핑] "피해자님이여" 방명록에 남긴 사과 또 수비벽에서 공 피한 호날두…"겁쟁이" 비판|뉴스브리핑 '사적 이해관계' 등록…이해충돌방지법, 상임위 통과 [인터뷰] 전현희 "이해충돌방지법, 고양이 목에 방울 달았다" 일, 하루 5천명 확진자…골든위크 앞두고 '긴급사태' '무릎 꿇기 세리머니' 안 되고 '욱일기' 눈감아주는 올림픽? 이겨야 했던 손흥민…'PK 울렁증' 이겨내고 최다골 [날씨박사] 위성에서 본 기후 변화로 달라진 지구의 모습 클로징 (BGM : 더 늦기전에- 신해철)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