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7월 22일 (월) 뉴스룸 다시보기 1부

입력 2019-07-22 23:06 수정 2019-07-23 11: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아베 정부는 어제(21일) 참의원 선거에서 과반 의석은 확보했지만 개헌에 필요한 의석수를 차지하는 데에는 실패했습니다. 한국에 대한 경제공세를 그토록 무리하게 펼친 결과치고는 절반의 승리 정도에 그친 셈이지요. 예상했던 대로 일본은 더욱 강경한 입장을 이어갔습니다. 아베는 '위안부 합의를 지켜라' '한국 정부가 답하라'고 했습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이미 답했는데 뭘 더 답을 해야하느냐는 입장입니다. 한·일 간 갈등이 해결난망인 상황에서 뉴스룸은 밀착카메라 취재진을 일본 현지로 보내 일본의 밑바닥 민심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잠시후에는 그 내용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아베 정부는 오늘 도쿄에서 한국 기자들만 불러 브리핑을 했습니다. 이례적이죠.

 

 

관련기사

오늘의 주요뉴스 일, 한국 기자 불러 '녹음 불가' 설명회…일방적 주장 반복 표 계산 끝낸 아베, '답 가져와라' 또 도발…청 "선 지켜야" IT업계 불안 확산…블룸버그 "아베, 어리석은 무역전쟁" '불매'로 안 팔린 일본 맥주…계열사 직원에 박스째 강매 일본 내 '혐한' 확산? 맞불 불매?…현지 시민들 목소리는 유니클로, '반쪽 사과' 논란에 다시 사과…"부족한 표현 탓" 아베, '개헌 발의 의석' 확보 실패했지만…"논의 계속" 외출·여행도 가능…양승태, 179일 만에 '조건부 보석 석방' '딸 부정채용' 뇌물 혐의 기소…김성태 "정치적 폭거" 권성동·염동열·정문헌…강원랜드 정치자금 '무혐의 처분' 내리막길서 '쾅'…밭일 가던 승합차 전복, 13명 사상 '일손 부족' 농촌사회가 부른 참사…노동자들 차량에 '꾹꾹' 역주행 차량에 70대 할머니 참변…운전자는 '기억' 못 해 아시아나기, 일 공항서 활주로 무허가 진입…사고 날 뻔 "아베는 사죄하라!" 일본영사관 진입 시위한 대학생들 '1천만원 수당' 빼돌린 경찰공무원…CCTV에 잡힌 '비양심' 묵인해온 '가짜 초과근무'?…불이익 감수하고 왜 고발했나 바른미래, '손학규 퇴진' 놓고 몸싸움…구급차 실려가기도 500조 예산 쥔 예결위원 '비상장 주식'…곳곳 수상한 실태 예결위서 물러난 민경욱…인보사 논란 '티슈진' 주식 보유 예산·법안 심사서 '유리한 발언'?…주식 이해충돌 논란 흰옷 입고 쇠몽둥이로…홍콩 시위대 겨눈 '백색테러' 미군 "한·미 연합훈련 강도 낮추자" 제안…'새 명칭' 검토 시간당 66㎜ '물바다 제주'…역대 7월 최고 기록 경신 잠 못 드는 '중복' 무더위…'열대야' 24일까지 전국 확산 경남서 '하루 1000마리'…'일본 뇌염 모기' 경보 발령 우후죽순 '마라탕' 전문점…입맛 가시는 '비위생 주방' 휴가철 해외 '신용카드 위조' 주의보…피해 예방법은? [뉴스브리핑] 한국 화물선, 싱가포르 해상서 해적에 피습 아파트 10층 높이 27m서 풍덩…가장 '무서운' 다이빙 "쑨양 금메달 인정 못해" 시상대 거부한 2위…도핑 신경전 [밀착카메라] 건전한 레저라기엔…경마장 '무질서' 현장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