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10월 13일 (금) 뉴스룸 다시보기

입력 2017-10-13 21:38 수정 2017-10-13 22: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서울구치소에 수감돼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기간이 내년 4월 16일까지 최대 6개월 연장됐습니다. 법원은 오늘(13일)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추가 구속영장'을 직권으로 발부했는데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기 때문에 추가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이 인정된다고 설명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 측이 증거를 인멸할 수 있다는 우려는 이미 있었습니다. 석방되면 재판에 나오지 않거나 증인들과 말 맞출 수 있다는 지적도 있었습니다. 구속이 연장되면서 박 전 대통령에게 적용된 18개 혐의에 대한 재판도 탄력 받을 전망입니다.

관련기사

오늘의 주요뉴스 박 전 대통령 '추가 구속영장' 발부…"증거인멸 우려" '구속 연장' 박 변호 전략 달라지나…재판에 미칠 영향은 법원이 인정한 '증거인멸 우려'…결정 배경 분석해보니 구속 연장 결정 전 재판에선…박근혜 내내 '굳은 표정' '구속 연장' 소식에 욕설·고함…친박 집회 '아수라장' 한국당 "구속 연장, 사법부 치욕"…4당 "법원 결정 존중" 박 전 대통령이 침묵한 45분…그 시각 세월호 현장에선 보고시점 조작, 관여? 알고도 묵인?…박근혜에 쏠리는 눈 박 청와대, 문서 조작 두 달 전부터 "최초 보고 10시" 주장 [단독] 겉으론 "유족 뜻 따르라", 내부에선 '신속한 배상' 압박 "진실 은폐, 빙산의 일각"…세월호 가족들, 다시 광장에 한국당, "청와대 문건 공개는 국감 물타기"…고성 오가 '중고 헬기 도입' 국감 도마에…방사청장 "정상 절차 아냐" BBK 투자 피해자들, "직권남용" 이명박 전 대통령 고발 "고영주 이사장, 특정인에 MBC 여의도 사옥 매각 종용" '졸음운전 추정' 화물차, 통학버스 덮쳐…운전자 사망 '마약 밀반입 및 투약 혐의' 남경필 지사 아들 재판에 딸 친구 잠든 사이 성추행 시도하다가…이영학 검찰로 [단독] "주택 대출금이 재산?"…구멍 난 국가장학금 체계 [단독] '유공자'여서 지원 못받는 장애인…역차별 지적도 [단독] "초미세먼지 성분 거의 일치"…중국 영향 확인 한·중 통화스와프 '연장' 합의…경제협력 복원 신호탄? 미성년 사장, 90%가 임대업…'연수익 4억' 5살 사장님도 대우조선, '대학 서열표' 따라 채용…"학벌 조장" 비판 삼성전자, 사상 최대 실적…권오현 부회장, 사퇴 의사 미·이스라엘 동반탈퇴…유네스코, '외교 격전지' 위기감 노제호 사무총장 출석…'히딩크 논란' 국감서 질문 공세 [비하인드 뉴스] '1인용' 화장실…'불량한' 피고인 [날씨] 전국이 맑은 하늘…일교차 10도 안팎 클로징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