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폼페이오 "김 위원장과 2차 북·미 회담 빠른 시일 내 개최 합의"

입력 2018-10-07 22: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조금 전에 청와대로부터 속보가 하나 들어왔습니다. 그 내용부터 잠깐 소개를 해 주시죠.
 

[기자]

조금 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폼페이오 국무장관으로부터 방북 성과를 보고받은 결과를 설명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폼페이오 장관은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개최하기로 김정은 위원장과 의견을 모았다" 이렇게 말했다고 하고요.

또 "2차 정상회담의 구체적 시기와 장소를 결정하기 위한 협의를 계속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 이렇게 밝혔습니다.

또 "북한이 취하게 될 비핵화 조치들과 미국 정부의 참관 문제 그리고 미국이 취할 상응조치에 관해서도 논의가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북·미 양측은 실무협상단을 구성해서 북한의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정상회담 일정 등을 빠른 시일 내에 협의하기로 했다고 합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짧게 다시 한 번 정리를 좀 해 보면요.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이 11월 6일 미국 중간선거 앞뒤로 열릴 것이다, 예상이 있었는데 정확한 시기에 대해서는 이야기가 없었고 가급적 빠른 시일에 열기로 했다, 그런 이야기가 전해졌고요. 또 하나 이제 중요한 부분이 이 부분 같습니다. "북한이 취하게 될 비핵화 조치들과 미국 정부의 참관 문제 등에 대해서도 협의를 했다"라는 부분인데 이 부분은 그동안 미국이 요구를 해 왔던 핵리스트 신고와 검증하는 문제에 대해서 아마 이번에 논의 테이블에 올랐던 것 같고요. 또 "미국이 취할 상응조치에 대해서도 논의를 했다"고 했는데 아마도 이 부분은 종전선언에 대해서 깊이 논의가 된 것이 아닐까, 그렇게 해석을 해 볼 수가 있을 것 같습니다. 좀 더 자세한 내용은 또 내일(8일) 뉴스룸을 통해서 전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