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황전원 "박근혜 때 세월호 진상규명 방해 인정…반성"

입력 2018-05-02 21:16 수정 2018-05-03 02:34

유가족 "황전원 특조위원, 물러나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유가족 "황전원 특조위원, 물러나야"

[앵커]

박근혜 정부 시절 새누리당이 지명해서 '세월호 특별조사 위원회'에 참여했던 위원이 진상 규명을 방해했던 사실을 인정하고 공개 사과했습니다. 세월호 참사를 조사하는 것이 '세금 낭비'라고 주장했던 것이나 박 전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의혹 조사를 막으려 했던 것 등이 모두 잘못이라는 겁니다. 하지만 세월호 유가족들은 "잘못을 인정한다면 물러나는 것이 타당하다"고 했습니다.

최하은 기자입니다.

 

[기자]

세월호와 가습기 살균제 사건 등을 조사하기 위한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회의가 시작되기 전 황전원 위원이 마이크를 들었습니다.

새누리당이 지명해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1기로 활동했던 인물입니다.

이번 사회적 참사 특조위에는 자유한국당 지명으로 들어왔습니다.

황 위원은 1기 세월호 특조위원 시절 진상 규명을 방해했던 사실을 공개적으로 인정했습니다.

[황전원/특별조사위원회 위원 : (본인이) 박근혜 정권과 새누리당이 조직적으로 특조위 조사 활동을 방해하고 위법하게 강제 해산시키는 과정에서 역할을 함으로써…]

앞서 황 위원은 1기 특조위 출범 당시 공개 석상에서 세월호 참사 조사가 세금을 낭비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황전원/특별조사위원회 위원 (2015년 1월) : 이런 엄청난 예산 요구에 대해서 납득할 국민이 과연 얼마나 있겠습니까]

특조위가 청와대 7시간 의혹을 조사하려 할 때는 다른 여당 추천 위원들과 사퇴 의사를 밝히기도 했습니다.

[황전원/특별조사위원회 위원 (2015년 11월) : 대통령의 행적을 조사하겠다는 그런 엉뚱한 짓을 하고 있기 때문에…]

황 위원은 이같은 행적에 대해 공개 사과를 한 뒤 이번 특조위에서 독립성을 침해하거나 진상조사를 방해하면 바로 사퇴하겠다는 서약도 했습니다.

가족들은 '황 위원이 잘못을 인정한다면 스스로 물러나는 것이 당연하다'는 입장을 냈습니다.

(화면제공 : 416TV)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