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세월호 당시 무능했던 7시간…골든타임 놓치고 '뒷북'

입력 2016-12-15 09:3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14일) 세월호 7시간 청문회를 전문가와 좀 더 짚어보겠습니다. 오늘은 김만흠 한국정치아카데미 원장, 조대진 변호사가 나왔습니다.

Q. 김장수 "세월호 당시 대통령 위치 몰랐다"

Q. 무능했던 7시간…골든타임 놓치고 '뒷북'

Q. 김장수 책임 회피·말 바꾸기 논란

Q. '보안손님' 의사들…비선 진료 확인

Q. 김상만 "대통령에 직접 주사 투약법 전달"

Q. 대통령 멍 자국 의혹…의료진들 '모르쇠'

Q. 간호장교가 건넨 의료용 가글 용도 논란

Q. 엇갈린 증언 '진실게임'…위증 논란

Q. 청와대 경호실 국조특위 현장조사 거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