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 "세월호법 처리하라" 압박…야 "유족·국민께 죄송"

입력 2014-08-21 15:19 수정 2014-08-21 15:3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21일) 국회에서는 검찰과 의원들간의 숨가쁜 숨바꼭질이 펼쳐졌습니다. 정치자금법 위반과 뇌물수수 혐의를 받고 있는 여야 의원 5명에 대한 신병 확보를 위한 것이었죠. 내일이면 임시국회가 다시 시작되기 때문에 검찰 입장에선 오늘 안에 꼭 잡아야 하고요, 의원들 입장에선 오늘만 잘 버티면 되는 상황이었죠. 국민들 보기에 참 볼썽사나운 모습이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오늘 자정까지는 이제 9시간 밖에 남지 않았는데요. 검찰과 의원들의 움직임, 그리고 법원의 판단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이 소식 잠시 뒤에 살펴보고요. 먼저 세월호 특별법 소식부터 알아보겠습니다.

어젯밤 세월호 사고 가족들이 여야의 세월호 특별법 재합의안을 거부하면서, 국회가 장기 공전할 거란 우려가 커지고 있는데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류정화 기자! (네, 국회에 나와있습니다) 어제 유가족 총회 결과를 들은 정치권 반응, 어땠습니까?


[기자]

네. 여야 정치권은 세월호 유가족들이 어제 여야 합의안을 다시 거부했다는 소식을 듣고 상당한 충격에 빠진 모습입니다.

여야는 특별검사를 어떻게 추천할 것인가를 두고 치열한 논의를 벌여 재합의안을 마련했는데, 유가족들은 절대 다수가 '수사권과 기소권이 보장된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달라'는 원안을 찬성하고 나섰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세월호 특별법 협상으로 인한 국회의 장기 공전은 피하기 어려워 보이는데요.

우선 새누리당은 합의안을 빨리 처리하라며 야당을 압박하고 나섰습니다.

김무성 대표는 오늘 아침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생 경제법안이 세월호 특별법에 볼모로 잡혀있다"며 세월호 특별법과 민생법안을 분리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이완구 원내대표도 "세월호 특별법 처리는 새정치연합의 결단과 자세에 달려있다"고 야당을 압박했습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상황이 이렇게 전개된 데 대해 유가족과 국민들에게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밝혔습니다.

의원총회에서 합의안 추인을 보류하고 유가족 설득에 나섰던 새정치연합은 유가족과 새누리당 사이에 끼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이 됐는데요.

이번 재합의안이 또다시 무산되면 당 대표 역할과 원내대표직을 겸하고 있는 박영선 새정치연합 국민공감혁신위원장의 리더십도 상당한 흠집을 남기게 될 수밖에 없습니다.

일단 박 위원장은 '더이상 협상은 어렵다'고 선을 긋고, 사태의 추이를 지켜보면서
유가족과 의원들, 각계 각층의 여론을 수렴해 사회적 총의를 모아간다는 방침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