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감동의 마스크 기부, 그 후…이어지는 '기부 릴레이'

입력 2020-03-18 21:31 수정 2020-03-19 13:4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렇게 마스크 한 장이 귀한 요즘 부산에서 한 장애인이 파출소 앞에다 마스크를 놓고 갔단 소식 전해드렸지요. 그 소식이 전해진 뒤로 전국 곳곳에서 감동의 기부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구석찬 기자입니다.

[기자]

한 남성이 파출소 앞에 무언가를 놓고 사라집니다.

20대 지체장애인이 몰래 한 마스크 기부입니다.

이 소식이 알려진 바로 다음 날 새벽.

누군가 지구대 계단에 마스크 48장과 식료품을 두고 갔습니다.

날이 밝자 또 다른 지구대 앞에는 한 시민이 마스크 11장을 놓고 떠났습니다.  

인근 파출소에는 40대 남성이 마스크 61장을 두고 갔습니다.

기부 동기는 모두 같았습니다.

[이영구/마스크 기부자 : 장애인이란 분이 파출소에 마스크를 놓고 갔다는 뉴스를 봤어요. 이렇게 하면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겠구나.]

울산에서도 비슷한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70대 기초수급자 할머니는 의경에게 마스크 40장, 현금 백만 원이 든 비닐봉투를 건네고 사라졌습니다.   

유치원생 2명은 고사리 같은 손으로 마스크 20장과 손편지를 전했습니다.

서울 한 주민센터에는 부산에서 이름 없는 택배가 왔습니다.

행당2동 뇌병변 장애인의 기부 소식에 감동해 작은 정성을 보태고 싶다는 편지가 담겨 있었습니다.

[송재훈/서울 행당2동 동장  : (장애인 기부를) 그걸 보고 다시 확대되고 또 확대되고 감명 깊더라고요.]

이름 모를 이들의 기부 행렬이 코로나 사태를 이기는 큰 힘이 되고 있습니다.

(화면제공 : 부산경찰청·울산경찰청)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