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우리은행 '비번 무단변경' 2만 아닌 4만여 건?…'범죄' 무게

입력 2020-02-07 08:40 수정 2020-02-07 10: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금융감독원이 우리은행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습니다. 직원들이 실적을 부풀리기 위해서 고객의 비밀번호를 무단으로 바꾼 혐의를 살피고 있습니다. 비밀번호를 도용 당한 고객이 지금까지 알려진 것보다 2배 가까이 되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특히 일부 직원의 개인적인 일탈보다는 조직적인 범죄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송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금감원은 고객 모르게 비밀번호가 바뀐 우리은행 계좌가 4만여 건인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이들 계좌가 우리은행 직원들의 실적 채우기에 이용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게 금감원의 판단입니다.

이는 우리은행이 공개한 2만 3000건의 배 가량 되는 수치입니다.

우리은행은 4만 건 중 1만 7000건은 정상 거래로 확인돼 공개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지만, 금감원은 믿을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금감원은 이번 사건이 실적 압박에 몰린 '일부 직원의 일탈'이라는 은행 측 해명도 의심하고 있습니다.

은행 본점이나 영업조직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이뤄진 범죄일 수 있다는 것입니다.

금감원 관계자는 JTBC와의 통화에서 "상부의 지시나 허락 없이 은행 직원들이 수만건의 불법 행위를 하는 건 쉽지 않은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소비자단체도 나섰습니다.

[박나영/ 금융소비자연맹 정책개발팀장 : 명백하게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이고요. 피해자들에게 비밀번호 변경 사실을 공지하고 사죄를 해서… ]

이 단체는 적절한 배상이 이뤄지지 않으면 피해자를 모아 공동 소송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신규)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