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불난 시너공장서 "펑 펑"…화재 1시간 뒤 대피 문자

입력 2019-05-23 07:46 수정 2019-05-23 10: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경북 경산에서 시너를 만드는 공장에서 불이 났습니다. 시너를 담은 드럼통이 폭탄처럼 계속 터지면서 주민들이 공포에 떨었습니다.

윤두열 기자입니다.

[기자]

불기둥과 함께 검은 연기가 치솟습니다.

소방헬기가 물을 뿌려보지만 소용이 없습니다.

곧이어 큰 폭발이 일어납니다.

[오영숙/인근 주민 : 불꽃이 연기가 까맣게 펑 펑 펑 이랬어요. 머리 아프고 토하고 싶고…]

경북 경산의 한 시너 공장에서 불이 난 것은 어제(22일) 오전 9시 40분쯤입니다.

곧바로 바로 옆 페트병 공장으로 불길이 번져 건물 2개 동이 모두 탔습니다.

노동자 1명이 화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불이 난 곳 지하에는 인화성물질인 톨루엔 등 시너를 만드는 원료 탱크가 묻혀 있습니다.

다행히 탱크 안쪽으로 불이 번지지는 않아서 더 큰 화재로 이어지지는 않았습니다.

공장 바로 옆에는 민가가 있습니다.

바람이 잔잔해 불이 민가 쪽으로 확산되지는 않았지만 계속된 폭발에 주민들은 공포에 떨었습니다.

대피문자가 온 것도 불이 나고 1시간이 지난 초기 진화가 끝난 뒤였습니다.

경산시는 인근 주민들을 미리 대피시켰다고 했지만 안내를 받지 못한 주민도 많았습니다.

[인근 주민 : (대피하라는 말에 대해) 모르겠어요. 난 들은 건 없는데. 여기 있어서는 안 되겠다 싶어서 뒤로 멀리 피한 것뿐이에요.]

대형 공장은 인근 주민들과 협의체를 만들어 비상상황 매뉴얼을 준비하고 대피 훈련도 합니다.

하지만 소규모 공장은 그런 체계가 잡혀있지 않은 실정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