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 "특별재판부? 완장 찬 인민재판"…민주 "농단 비호"

입력 2018-10-26 20:13 수정 2018-10-26 20: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그간, 이른바 '사법 농단' 수사 과정에서 잇달아 영장이 기각됐습니다. 그러면서 사법부로부터 독립된 '특별재판부'를 구성하자는 주장이 나오고 있지요. 이를 놓고, 연일 정치권이 공방을 이어가고 있는데 오늘(26일) 한국당에선 특별재판부를 인민재판에 비유하는 발언까지 나왔습니다.

박유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은 더불어민주당의 특별재판부 구성 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문제를 제기하는 것만으로도 사법부에 작지 않은 경고를 보냈다"며 "이 정도에서 멈추는 것이 옳다"고 밝혔습니다.

'인민재판'이라는 말까지 나왔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6·25 때 완장 찼던 인민재판이 자꾸 생각나는…]

여당은 또다른 색깔론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강병원/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6·25 인민재판'을 운운하며 색깔론까지 엮어 '사법농단 세력 비호'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사법부 신뢰 회복과 사법 개혁을 바라는 국민의 요구에 김 원내대표도 동참하기 바랍니다.]

'특별재판부'와 '공공기관 채용 특혜 의혹'을 놓고 민주당과 한국당이 맞서는 가운데, 두 가지 모두를 찬성하는 바른미래당은 '빅딜론'을 꺼내들었습니다.

[김관영/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저는 이 두 문제를 동시에 같이 양당이, 거대 당들이 양쪽에 서로 받아들여서 소위 빅딜을 하도록 지금 열심히 설득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민주당과 한국당 모두 '절대 불가' 입장이어서, '결론 없는 정치적 공방'만 이어질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