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선 팩트체크] 한국당·홍준표 "세월호, 문재인 탓"?

입력 2017-03-29 21:30 수정 2017-04-12 03:0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저희 뉴스룸은 오늘(29일)부터 대선 팩트체크팀도 별도로 운영합니다. 오늘은 자유한국당이 오전에 발표한 "문재인 전 대표가 세월호 참사의 숨은 주역"이라는 논평을 검증했습니다. 문 전 대표가 세월호를 운영한 '세모'의 파산관재인이었고, 결과적으로 유병언 회장을 도와줬다는 주장입니다. 대선주자인 홍준표 경남지사도 어제 비슷한 주장을 내놨는데, 사실이 아니었습니다.

이지은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은 오늘 문재인 전 대표의 사퇴를 주장하는 논평을 냈습니다.

문 전 대표와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과의 유착 의혹이 드러났다는겁니다.

김 대변인은 "문 전 대표가 변호사 시절, 세모그룹의 파산관재인을 맡았는데 진작에 세모가 파산했다면 세월호 참사는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런 관계로 문 전 대표를 세월호 사건의 숨은 주역으로 지목한 겁니다.

같은 당 홍준표 지사도 어제 똑같은 주장을 펼쳤습니다.

[홍준표/경남지사 : 노무현 정권 당시 유병언의 공적자금이 들어간 그 업체에 1153억원을 채무 탕감을 해줬어. 그래서 유병언이 재기할 수 있었다고, 그 뒤에 유병언 회사에 파산관재인으로 문재인 변호사가…]

하지만 문 전 대표는 세모의 파산관재인이 아니었습니다.

세모에 45억 원을 대출해줬다 받지 못해 파산한 신세계종금의 파산관재인이었던 겁니다.

문 전 대표측은 즉각 "기본적인 사실마저 왜곡하는 허위 정치공세가 자유한국당의 전매특허"라고 비판했습니다.

홍 지사는 뒤늦게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인정했습니다.

[홍준표/경남지사 : 일부 오해가 있어서 다시 이야기하겠습니다. (문 전 대표가) 유병언 회사의 파산관재인처럼 안 것으로 당에서도 잘못 이야기한 것 같아요.]

논평을 낸 김 대변인도 곧바로 "일부 오해를 살만한 표현이 있었던 점은 바로 잡는다"고 정정했습니다.

하지만 "인터넷 상에도 유병언 파산관재인이라는 표현이 공공연하게 쓰이고 있었다"고 했습니다.

홍 지사도 김 대변인도 사과는 하지 않았습니다.

문 전 대표는 김 대변인을 공직선거법 위반과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앵커]

JTBC는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 'JTBC 대선 자문단'을 통해서 대선과 관련한 팩트체크와 가짜뉴스와 관련한 취재 내용을 실시간으로 공개하고 있습니다. 대선 주자들의 발언이나 공약과 관련해서 언제든 검증을 요청하거나 제보 하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