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정원·검·경, 영화 '다이빙벨' 배급사 직원 사찰 정황

입력 2017-01-18 22:06 수정 2017-01-19 00:27

세월호 다룬 문화단체에 정부차원 '전방위 압박' 정황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세월호 다룬 문화단체에 정부차원 '전방위 압박' 정황

[앵커]

문화계 블랙리스트로 인해서 결국 왕 실장과 또 최측근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이 청구된 사실을 보도해드렸는데요. 이런 가운데 국정원 등 정보기관이 정부 비판적인 영화를 배급했다는 이유로, 영화사 직원들을 사찰했다는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바로 '다이빙벨' 영화와 관련된 얘기입니다.

권근영 기자입니다.

[기자]

영화사 '시네마달'은 세월호 사고 문제점을 다룬 영화 '다이빙벨'의 배급을 도맡았습니다.

'다이빙벨'이 재개봉된 2015년, 국정원부터 검찰·경찰 할 것 없이 정보기관들은 이 회사 직원들의 통신 자료를 들춰봤습니다.

마케팅과 배급을 담당했던 직원들이 타깃이 됐습니다.

[오보라/'시네마달' 마케팅 팀장 : 국정원도 있고 경찰청도 있고 해서 되게 놀랐던 기억이 나거든요. 설마 저희한테까지 이거 했을까 싶었는데….]

영화 배급사를 겨냥한 조사를 한건데, 고 김영한 민정수석의 업무수첩에도 비슷한 내용이 적혀 있습니다.

세월호 사고 이후 청와대에선 '다이빙벨' 관련한 업무지시가 이어졌는데 2014년 10월엔 '다이빙벨 관련한 시네마달 내사'라는 내용도 담겨 있습니다.

'다이빙벨'을 상영한 부산 국제영화제 예산도 대폭 삭감됐듯, 세월호 사고를 다룬 문화단체에 대해 정부차원의 전방위적인 압박을 한 겁니다.

독립 다큐멘터리 전문 배급사인 이 회사는 실제로 지난해 정부 지원을 한 건도 받지 못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