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선거구획정위, 국회 기다리다 못해 "자체안 마련할 것"

입력 2015-08-13 20:3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내년 4월 13일 치러지는 20대 총선의 선거구 등을 정하기 위해 출범한 선거구획정위원회가 국회를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자체적인 선거구 획정 작업을 시작하기로 했습니다. 선거구 획정 기준을 마련해주기로 한 국회가 공회전만 거듭했기 때문입니다.

최종혁 기자입니다.

[기자]

공직선거법에 의해 출범한 선거구획정위원회는 오는 10월 13일까지 선거구 획정안을 마련해야 합니다.

2개월 전인 오늘(13일)까지 국회 정치개혁특위로부터 의원 정수 등 선거구 획정 기준을 넘겨받기로 했지만 데드라인은 지켜지지 않았습니다.

여야의 정치적 계산과 의원들의 이해가 충돌하면서 선거구 논의가 답보 상태에 빠졌기 때문입니다.

이에 획정위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공개적인 압박에 나섰습니다.

[김금옥 위원/선거구획정위원회 : 국민과 전문가의 의견을 반영하여 자체적으로 객관적인 획정기준 등을 설정하고 본격적인 선거구 획정 작업에 착수할 것임을 선언한다.]

법정 시한을 어기면서 뒤늦게 총선 룰을 정해 온 정치권의 잘못된 관행을 막겠다는 겁니다.

개정 국회법에 따르면 획정위가 안을 만들면 국회는 수정 없이 본회의에 상정해 표결해야 합니다.

선거구획정위가 초강수를 두면서 18일 재가동하는 국회 정개특위도 바빠졌습니다.

하지만, 오픈프라이머리와 권역별 비례대표제 등 풀어야 할 숙제가 많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