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분향소 찾아 슬픔 함께 나눈 시민들…하늘도 울었다

입력 2014-04-27 22: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27일) 궂은 날씨에도 안산 합동분향소엔 추모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준비된 국화꽃이 동났다고 하는데요. 조문객들은 우산을 들고 한 시간 넘게 묵묵히 기다리며 학생들을 애도했습니다.

이호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비가 쏟아지는 안산의 초등학교 운동장에 우산을 쓴 추모 행렬이 가득합니다.

자원봉사자의 말에 따라 천천히 합동분향소를 향해 움직입니다.

바로 옆의 분향소에 들어가는데 한 시간 넘게 걸리지만 묵묵히 차례를 기다립니다.

[김기범/경남 창원시 : 한 시간 정도 기다렸던 것 같고요. 힘든 건 사실 지금 유가족분들이 더…이 정도는 참을 수 있는 거니까.]

오늘도 수많은 추모객이 몰리면서 지금까지 합동분향소를 찾은 사람은 16만 명을 넘었습니다.

미리 준비한 국화꽃 10만여 송이도 모두 동나 오후부터는 대신 검은색 근조 리본을 제단에 올렸습니다.

아이를 데리고 분향소를 찾은 가족들도 많았습니다.

같은 부모로서 뭐라 위로의 말을 건네야할 지 모르겠다며 함께 오열했습니다.

[정유진/경기 시흥시 : 그래서 더, 더, 가슴이 더 많이 메어져요. 저 부모들이 어떨까 생각하면….]

[이병문/경기 안산시 : 내 자식이 조금만 다쳐도 이렇게 마음이 아픈데, 자식을 먼저 보내는 부모 마음은….]

오후엔 서울 광장에 합동분향소가 마련되는 등 아픔을 함께 나누기 위한 분향소가
전국 17개 시도로 확대됐습니다.

내일은 단원고 1학년과 수학여행을 가지 않은 2학년 13명이 사고 이후 처음으로 등교를 시작합니다.

당장은 정규 수업 대신에 학생들의 심리적 충격을 어루만져줄 상담 프로그램을 진행하게 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