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사이버사령부 댓글로 대선 개입"…여야 휴일에도 공방

입력 2013-10-20 13:0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사이버사령부의 대선 댓글 의혹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오늘(20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가기관의 조직적 선거개입을 비난했습니다. 국회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송지영 기자!

민주당이 사이버사령부 댓글 의혹에 대해 어떤 반응을 내놓았나요?

[기자]

민주당 전병헌 원내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국정감사 중간점검 기자간담회를 열었는데요, 박근혜 정부의 민낯 5대 난맥상을 거론하면서 국정원과 사이버사령부 댓글 의혹으로 불거진 국가기관의 조직전 대선 개입을 가장 중요한 문제로 꼽았습니다.

전 원내대표는 "이미 안규백 의원을 단장으로 한 진상조사단이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며 "국정원과 군의 대선개입에 대해 엄중하고 단호한 진상 규명 진행할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전 원내대표는 댓글 의혹 외에도 잇따른 공약파기와 발표가 늦어지고 있는 공기업의 인사난맥, 역사교과서 논란으로 불거진 친일찬양 역사왜곡, 4대강과 원전 등 권력형 비리가 박근혜 정부의 5대 난맥상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잠시 후인 오후 3시 윤상현 원내수석부대표가 기자회견을 열고 사이버사령부 대선 댓글 의혹에 대한 당의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져 여야간 공방이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한편 사이버사령부의 대선 댓글 의혹을 조사하고 있는 국방부는 조사를 군 당국 차원의 정식 수사로 전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방부 관계자는 그동안의 조사에서 사이버사 요원 4명이 정치적 성향의 글을 올린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정식 수사로의 전환이 불가피해졌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오는 22일 이번 정치글에 대한 중간 조사결과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