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D:리포트] 누리호의 아버지를 만나다…"우주 개발은 꿈을 구체화하는 수단"

입력 2022-05-22 10:00 수정 2022-05-22 10: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지구는 인류 문명의 요람이다. 그러나 요람에서 영원히 살 수는 없다."

'로켓의 아버지' 콘스탄틴 치올콥스키(1857~1935)가 남긴 말입니다. 지난해 10월 21일, 누리호 1호기가 우주를 향해 올라갔지만, 궤도에 닿지는 못했습니다. 다음 달 중순, 누리호 2호기가 실패를 딛고 다시 우주로 날아갑니다.

우리는 왜 우주로 가야 할까요? 그 답을 듣기 위해 '누리호의 아버지'를 찾아갔습니다. 우리나라 항공우주 기술의 꿈을 D:리포트에 담았습니다.

(기획 : 디지털뉴스국)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