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코로나에 소통 어려워진 청각장애인 위해…'투명 마스크' 제작

입력 2020-05-29 08:06 수정 2020-05-29 11:0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상대방의 입모양을 보고 대화를 하는 청각장애인들이 있습니다. 그런데 요즘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보니 입모양을 볼 수가 없는데요. 그래서 나온게 투명 마스크입니다.

정영재 기자입니다.

[기자]

선생님의 입 모양을 보고 소리를 따라 내는 5살 김시우 양.

시우는 태어날 때부터 소리를 듣지 못했습니다.

3년 전 인공 달팽이관 수술을 받고서 이제는 말도 곧 잘합니다.

하지만 입 모양이 보이지 않으면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빨간색 6이랑 파란색 4를 가져오세요. (미안한데 다시 말해주세요.)]

코로나 사태로 마스크가 필수가 되다 보니 걱정이 많습니다.

[김시우/청각장애 1급 : (유치원에 갔는데 선생님이 입 안 보여주는 마스크 쓰면 시우 기분이 어떨 거 같아?) 안 좋아요. 친구들의 목소리가 잘 안 들리니까요.]

청각장애인들에게 마스크가 일상화된 세상은 두렵습니다.

[정지선/청각장애인 : 애가 아프면 선생님 어디 아파서 왔냐. 그러면 선생님 마스크 좀 빼주세요. 입 모양 봐야 알아들어요. 하면 선생님이 싫어하세요.]

대전의 한 청각장애 치료센터가 입이 보이는 투명한 마스크를 만들었습니다.

KF94 마스크 가운데를 동그랗게 잘라 투명한 플라스틱을 붙인 겁니다.

[이혜진/하늘샘치료교육센터장 : 어쩌다가 한번 붙여봤는데 너무 입김도 서리지 않고 저희 나름대로 호흡기를 보호받을 수 있고 애들한테도 좋았고]

기부받은 마스크 2만 장을 투명마스크로 만들어 학교로 다시 보내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