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전광훈 이끄는 교회…빽빽이 모여 마스크 없이 찬송

입력 2020-03-22 19:11 수정 2020-03-22 21:59

대형교회 현장 점검… "경찰 물러가게" 예배 중단 권고 비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대형교회 현장 점검… "경찰 물러가게" 예배 중단 권고 비난


[앵커]

또 오늘(22일)부터 교회, 헬스장, 클럽 이런 곳들 2주 동안만 아예 문을 닫아달라고 정부가 강력히 권고했죠. 꼭 운영을 해야 한다면 방역지침을 반드시 지키고, 만약에 어기면 벌금에 손해배상까지 청구할 수 있다고 했는데요. 지금부터 이게 잘 지켜지고 있는지 하나하나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교회부터 가봅니다. 일요일 예배하려면 1~2m 정도 서로 떨어져 있어야 하고, 마스크도 반드시 써야 하는데요. 이 영상을 한 번 보시죠.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교회 모습인데, 교인들이 빽빽이 서 있고, 또 마스크 벗은 사람도 보입니다. 방역 지침을 어기고 있는 거죠.

이 교회를 포함해 서울시가 오늘 예배를 연 대형교회 9곳에 현장 점검을 나갔는데, 김지성 기자가 함께 둘러봤습니다.

[기자]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서울 성북구의 사랑제일교회입니다.

마스크를 끼지 않은 교인들이 찬송가를 부릅니다.

서로 2m 이상 떨어져야 하지만 제대로 지키지 않습니다.

정부의 예배 중단 권고를 비난하기도 합니다. 

[조나단/목사 : 어찌하여 주일 예배에 경찰들이 동원되고, 공무원들이 동원돼 예배를 체크하고 있습니까. 주여, 예수 이름으로 물러가게 하시고…(아멘.)]

일부 교인들은 교회로 가는 골목을 가로막고 공무원과 취재진들에게 욕설과 폭행을 했습니다.

[사랑제일교회 교인 : 찍지 말라고. 꺼져 꺼져. XXX야. 집에 가 XX야.]

서울시는 오늘 예배를 연 대형교회 9곳을 직접 찾아가 점검했습니다.

마스크 착용과 손 소독제 비치, 신도 간 거리 유지 등 7가지 감염예방 수칙을 제대로 지키는지 확인한 겁니다.

경찰도 동행했습니다.

[진성수/서울시 문화정책과 : (강서구 '치유하는 교회') 예배를 참관했거든요. 가족분들끼리 오셔도. 2m 떨어져 앉게 안내를 잘 해주셨고요.]

하지만 예배 자체를 열지 말라며 교회에 항의하는 주민도 있습니다.

[서울 화곡동 주민 : 사람들이 너무 이기적이야, 진짜. 왜 이렇게 말을 안 들어요.]

서울시는 감염예방 수칙을 계속 어길 경우, 예배 자체를 금지하는 행정명령도 불사할 방침입니다. 

(화면출처 : 치유하는 교회·유튜브 '김문수TV')
(영상디자인 : 조성혜)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