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헌혈 줄 선 시민들에 헬기 사격"…전두환 재판서 증언

입력 2019-06-10 20: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헌혈을 하기 위해 줄을 선 시민들에게도 헬기에서 총을 쐈다" 고 조비오 신부를 비방한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 씨 3차 공판에서 나온 증언입니다. 헬기사격을 본 사람이 없다는 전씨 측 주장과는 달리 오늘(10일) 재판에서는 증언과 증인이 이어졌습니다. 전씨 측은 현장검증을 신청했습니다.

정진명 기자입니다.

[기자]

56살 최윤춘 씨는 5·18 당시 광주 기독병원에서 간호실습생으로 일했습니다.

오늘 전두환 씨 3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최씨는 충격적인 증언을 내놨습니다. 

헌혈을 하기 위해 줄을 선 시민들에게 헬기에서 총을 쐈다는 것입니다.

[최윤춘/당시 간호실습생 : '다다다다' 나가는 거지 그렇게 쐈어요. 그래놓고 안 쐈다고 하고 말이나 됩니까?]

정수만 전 5·18유족회장도 5월 21일 오후 헬기 사격을 목격했다고 진술했습니다.

하늘에서 총소리가 나서 보니 헬기가 보여 나무 밑으로 숨었다고 기억을 떠올렸습니다.

군 헬기가 사격을 한 정황을 보여주는 기록도 내놨습니다.

"전과 폭도사살 2명"이라고 적힌 육군 1항공여단 상황일지와 육군 항공대가 실탄을 재보급 받은 기록입니다.

시민들은 하나같이 옛 전남도청과 광주천 사이에서 헬기 사격을 목격했다고 증언했습니다.

그래도 전씨 측은 증언을 믿을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정주교/전두환 씨 변호인 : 실제 헬기 사격을 목격했을까 하는 상식적으로 믿기 어려운 부분이 많이 있었습니다.]

결국 전씨 측은 헬기사격 실험을 하는 현장검증을 신청했고 재판부는 받아들였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