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브라질 국립박물관 큰불…불길 속 2천만점 유물 사라질 위기

입력 2018-09-03 21:59 수정 2018-09-03 22:4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아메리카 대륙에서 가장 오래된 '자연사 박물관'으로 꼽히는 '브라질 국립 박물관'에 큰 불이 났습니다. 세계적인 유물 2000만 점이 사라질 위기입니다. 지금도 불길을 잡고 있습니다.

김혜미 기자입니다.
 
 

[기자]

여기저기 솟구친 불기둥이 거대한 박물관을 집어 삼켰습니다.

살수차로 진화에 나서보지만, 불길은 더욱 거세게 타오릅니다.

현지시간 2일 저녁,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 있는 200년 된 국립박물관에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관람시간이 끝난 뒤라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소방관들이 불길을 뚫고 유물 몇 점을 건져내 보지만, 역부족입니다.

[크리스치나 세레소/브라질 국립박물관 부관장 : 라틴아메리카에서 가장 큰 역사박물관입니다. (설립된 지) 200년이 됐고, 수많은 문화재가 보관돼 있었습니다.]

2000만점의 소장품 중에는 1만 2000년 전 여성의 유골이나 미이라, 세계적으로 손꼽히는 크기의 운석도 있습니다.

[세르지우 쿠글란드 아제베두/전 브라질 국립박물관 관장 : 세계적인 손실입니다. 결코 복구할 수가 없어요. 다시 찾아올 방법이 없습니다.]

미셰우 테메르 브라질 대통령은 트위터에 "200년간의 작품과 연구, 지식을 모두 잃었다"고 썼습니다.

화재 원인도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브라질 언론은 화재 발생 당시 현장에는 경비원 외에는 아무도 없었다고 전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