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차은택도 '연설문 개입' 알았나…"내가 쓴 내용 나와"

입력 2016-12-08 08: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대통령의 연설문에 최순실씨가 관여했다는 정황. 고영태씨에 이어서 어제(7일)는 차은택씨도 이와 관련한 말을 했습니다.

박병현 기자입니다.

[기자]

최순실씨 측근이던 고영태씨는 지난 10월 JTBC 취재진과 만나 "최씨가 연설문 고치는 걸 좋아한다"고 털어놨습니다. 고씨는 국정조사 청문회에서도 같은 말을 했습니다.

[고영태/전 더블루K 이사 : '사무실 PC, 팩스가 잘 안 된다, 스캔이 안 된다' 해서 사무실 들어가 봤을 때 컴퓨터를 봐서 얼핏 봤을 때 그게(연설문) 있었습니다.]

그런데 차은택씨도 최씨의 연설문 개입 정황을 알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차은택/전 창조경제추진단장 : 문화 창조나 콘텐트 관련해서 제 생각을 써달라고 해서 써 드린 적 있습니다. 어느 날 대통령의 연설에 포함돼서 그 내용이 몇 문장 나온 적 있었습니다.]

하지만 증인으로 나온 조인근 전 청와대 연설비서관은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조인근/전 청와대 연설비서관 : (연설문을 고친다는) 그런 느낌은 제가 전혀 받지 못 했습니다.]

앞으로 진행될 특검 수사에서 최씨의 연설문 수정 의혹이 자세하게 규명될 지 주목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