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서울 한 경찰서장 "와이프 차 고쳐오라" 갑질…내사 착수

입력 2016-08-01 21:08 수정 2016-08-01 22:4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두 번째 얘기입니다. 서울시내 한 경찰서의 서장이 부하직원에게 개인비서처럼 부당한 지시를 일삼았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개인의 일이 아니라 시민안전을 책임진 경찰 내에서 벌어진 일이어서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서울경찰청은 내사에 착수했습니다.

임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시내 한 경찰서의 이모 서장은 지난 2월 서 내 관용차 관리를 담당하는 직원에게 자신의 부인 승용차 수리를 시켰습니다.

차량 수리를 맡긴 곳은 경찰 관용차 수리를 담당하는 외부 지정 업체였습니다.

부하 직원에게는 수리비조로 현금 100만 원을 줬습니다.

그러나 정비소는 수리 견적으로 180만 원을 제시했습니다.

[카센터 관계자 : 180 정도 나왔는데 다 수리할 순 없고 다니시는 데 이상 없게끔. 100만 원 받았어요.]

서장 심부름을 받은 경찰서 관계자들은 모두 업무시간중 차를 맡기고 찾아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서장은 "당시 업무로 바빠 의경과 차량 담당직원 두 명에게 심부름을 시킨 것은 맞지만 돈을 줬기 때문에 문제될 게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이 서장은 또 경찰서내 직원들 간 다툼이 벌어졌을 때 특정 경찰관을 피해자로 하라는 지시를 내렸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청문감사관실 관계자는 "당시 사건 목격자 진술을 무시하고 특정 관계자를 피해자로 하라는 재조사 지시가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이같은 논란이 확산되자 서울지방경찰청은 내사에 착수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