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MB청와대 전화 한 통에…'임을 위한 행진곡' 퇴출

입력 2018-10-11 22:02 수정 2018-10-12 13:2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느냐를 놓고, 5·18 광주민주화 운동 기념식은 파행을 겪어 왔습니다. 정부 공식행사에서 이 노래의 제창이 생략됐고, 유족 등이 여기에 반발하면서 갈등이 이어져 온 것입니다. 주관 부처인 보훈처가 당시 상황을 조사해 오늘(11일) 발표했는데, 이명박 정부 청와대의 전화 한 통이 '시작'이었습니다.

유선의 기자입니다.
 

[기자]

2013년 5월 18일 광주 민주화운동 기념식장.

[한평생 나가자던 뜨거운 맹세…]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던 유가족은 행사장에서 끌려 나가고, 행사는 유가족석을 비운 채 진행됩니다.

보훈처 조사 결과 이런 파행은 2009년 이명박 정부 청와대의 전화 한 통에서 시작됐습니다.

청와대 관계자가 보훈처에 전화를 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는 것을 재검토해야한다는 식으로 말합니다.

전화를 받은 담당자는 2008년 이명박 당시 대통령이 기념식에 참석한 후, 청와대 의전비서관실에서 이미 지적이 있었다고 답합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노래는 신중하게 접근해야 된다면서 '잘 알아들었냐'고 물었고, 보훈처 담당자는 '잘 알겠다'고 답했습니다.

실제로 그 해 기념식에서는 노래 제창이 식순에서 완전히 빠졌습니다.

박근혜 정부 들어서는 여론조사 결과 찬성 43%, 반대 20%를 놓고, '찬성이 과반에 미치지 못한다'는 논리로 제창을 금지시켰습니다.

2014년 보수단체가 조선일보에 게재한 반대 광고 역시 보훈처의 계획에 따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영상디자인 : 오은솔)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