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국 "모든 수단 사용 대북압박 합의, 연합군사력도 강화 약속"

입력 2017-09-12 13: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미국 "모든 수단 사용 대북압박 합의, 연합군사력도 강화 약속"


미국 국무부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논란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은 가용한 모든 수단을 사용해 북한에 최대의 압박을 가하기로 합의했고, 연합 군사력도 강화하기로 약속했다"는 원론적 입장을 밝혔다.

그레이스 최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한국의 전술핵 재배치 요구를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존 매케인 상원의원의 주장에 대한 논평 요청에 이같이 말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2일 전했다.

최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은 미사일 탄두 중량 제한을 해제하려는 한국의 계획을 원칙적으로 승인했고, 한국이 수십억 달러 상당의 미국산 무기·장비를 구입하는 것을 개념적으로 승인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 대변인은 미국에 '사상 유례없는 곤혹을 치르게 만들 것'이라는 북한의 위협에 대해 "모든 옵션이 테이블 위에 있다. 북한이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으로 세계를 갈취하고 위협하도록 놔두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유엔 안보리의 새 대북제재 결의와 관련해서는 "이 같은 제재는 북한이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기술·지식을 획득하고 개발하는 것을 어렵게 만드는 조치들을 포함하고 있다"라며 "대북 압박 캠페인의 목적은 북한이 현재 행보를 재고하고 다른 미래에 대한 의미 있는 대화를 갖는 것에 대해 생각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설득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