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 전 대통령에 모아지는 의혹들…소환일정 검토?

입력 2017-11-12 20:22 수정 2017-11-12 22:28

검찰, 이명박 지시 담긴 '문건' 확보
"이명박 전 대통령 소환 불가피" 지적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검찰, 이명박 지시 담긴 '문건' 확보
"이명박 전 대통령 소환 불가피" 지적

[앵커]

그간 여러 방향에서 제기됐던 의혹들은 결국 이명박 전 대통령으로 모아지고 있습니다. 2012년 대선을 앞두고 이뤄진 국정원과 군의 댓글 공작에서 최종 지시자가 누군지, 또 BBK 주가조작 사건과 관련해선 최종 책임자가 누구였는지를 두고 이 전 대통령은 다시 의혹에 중심에 섰습니다. 그밖에 특정 연예인을 밀어내기 위한 블랙리스트 작성, 공영방송 기자와 PD를 성향별로 분류하고 정부 비판적 프로그램을 폐지토록 한 것, 또 4대강 사업과 자원외교 관련 의혹, 방산 비리 모두 MB 정부의 해명이 필요한 일들입니다. 당시 핵심 인사들의 증언과 관련 증거들은 어느 정도 이미 확보된 상태입니다. 따라서 오늘(12일) 이 전 대통령의 입장표명과는 상관 없이 검찰 조사는 피할 수 없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이어서 한민용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 부대 운용 등에 이명박 전 대통령이 보고를 받고 지시한 정황을 확인했습니다.

먼저 댓글공작에 투입할 군무원 수를 늘리는 방안에 이 전 대통령의 지시 사항이 담긴 군 내부 문건을 확보했기 때문입니다.

문건엔 2012년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 사이버사 증원에 필요한 예산 확보와 함께 '우리 사람을 철저하게 가려 뽑으라'는 등의 지시가 담겨 있습니다.

특히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은 최근 검찰 조사에서 문건의 내용과 관련해 이 전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음을 인정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또 관련 보고가 이뤄진 뒤에 당시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기획관과 실무회의를 했다는 것도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증거와 진술에 따라 이 전 대통령에 조사가 불가피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검찰은 김태효 전 기획관 등을 조사한 뒤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 일정도 검토할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