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슈체크] '관운을 타고난 사나이' 김관진의 몰락

입력 2017-11-11 20: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을 두고 '관운을 타고 났다'는 이야기 참 많았습니다. 이명박 정부 때 임명돼 박근혜 정부까지 2개 정권에 걸쳐 국방장관을 지냈고, 그러면서 민주화 이후 최장수 국방장관이란 기록도 세웁니다.

그런데 장관직을 마치기도 전에 이번에는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 임명됐고, 심지어 박 전 대통령 탄핵 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뒤에도 한동안 안보실장직을 유지합니다. 이렇게 국방과 안보의 최고위 자리를 지킨 기간이 무려 6년 6개월.

그 사이 윤일병 폭행사망 사건, 북한군의 지뢰도발과 K-FX사업 실패 책임론 등 여러 대형 악재들이 터졌지만 김 전 장관의 입지를 흔들지는 못했습니다.

하지만 그 신화도 끝이 났습니다.관운을 타고 났다는 그를 결국 구속에까지 이르게 된 결정적인 사건은 MB 정부 시절 전방위적으로 이뤄진 댓글 조작 활동입니다. 이제 이에 대한 검찰의 칼끝은 국정원과 국방부를 넘어 경찰과 청와대 등 권력기관 전체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