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남아시아 20억명 발 묶였다…인도·네팔·스리랑카 '봉쇄'

입력 2020-03-25 07:39 수정 2020-03-25 09: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인도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서 21일 동안 전국을 봉쇄하기로 했습니다. 이웃 나라인 파키스탄과 네팔 스리랑카 역시 봉쇄령과 통행 금지령을 발동했습니다. 인구수가 20억 명이 넘는 남아시아 대부분이 통제되고 있습니다.

최규진 기자입니다.

[기자]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현지 시간 24일 "오늘 자정을 기준으로 전국에 21일간 봉쇄령을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코로나 19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아예 국가를 봉쇄하는 통제 대책을 내놓은 것입니다.

[나렌드라 모디/인도 총리 : 인도 정부는 우리나라를 지키기 위해 모든 인도인이 집 밖을 위험하게 벗어나는 걸 완전히 금지하게 될 것입니다.]

앞서 지난 22일까지 주요 80여 개 지역에 한정됐던 봉쇄령은 이틀 사이 전국으로 확대됐습니다.

인도의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130여 명 증가해 이날까지 519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네팔과 스리랑카도 공식 국가봉쇄령과 통행금지령을 발동했습니다.

이달 말까지 국가 봉쇄령이 내려진 네팔에서는 대중교통 운행이 중단됐고 학교와 공공기관, 종교시설이 문을 닫았습니다.

지난 주말 60시간 동안 통행금지령을 내렸다가 해제한 스리랑카도 조치를 연장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확진자 수가 958명으로 가장 많은 파키스탄도 수도 이슬라마바드 등 주요 지역에 군 병력을 동원해 봉쇄령을 내렸습니다.

전문가들은 남아시아는 20억 명이 넘는 인구가 밀집한 데다 의료 인프라가 열악해 전염이 시작되면 걷잡을 수 없이 퍼질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코로나19가 사실상 아시아 전역으로 확대되면서 마카오 정부는 비거주자의 입경이나 경유를 전면 금지하기로 했습니다.

현재까지 마카오 내 확진자 25명 중 15명이 해외에서 들어온 것으로 드러나면서 사실상 국경을 닫아버린 것입니다.

앞서 홍콩 정부는 해외 입국자들의 자가격리 위반 사례가 늘고 있다면서, 6개월의 징역형이나 우리 돈 약 400만 원의 벌금형 같은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