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회의 때 총, 회식 때 불…양진호 엽기 갑질 더 있었다"

입력 2018-11-03 20:29

"공정한 법의 심판"…'양진호 폭행' 피해자 출석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공정한 법의 심판"…'양진호 폭행' 피해자 출석

[양진호 회장 폭행 피해자 : 저는 양진호 회장님이 지금까지 저지른 자신의 과오에 대해서 공정한 법의 심판을 받기를 간절히 원합니다.]

[앵커]

양진호 회장에게 맞았던 피해자가 오늘(3일) 경찰에 나와 조사를 받기 전 했던 말입니다. 양 회장은 폭행 뿐 아니라, 직원들에게 활이나 도검으로 닭을 죽이라고 강요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그런데 저희 취재진이 양 회장이 또다른 엽기행각을 벌였다는 증언을 확보했습니다. 마음에 안 드는 직원에게 비비탄을 쏘고, 심지어 직원 손에 불을 붙여 화상까지 입게 했다는 겁니다.

황예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전직 직원 A씨가 그린 양진호 회장의 사무실입니다.

[전직 직원 A씨 : 이렇게 양 회장의 자리가 있고요. 장식장이 여기 여기 여기. 이렇게 돼 있었어요. 들어가서 봤을 때 여기가 카메라, 여기가 도검류, 그리고 여기가 비비탄 총.]

A씨는 양 회장이 회의에서 마음에 안드는 직원을 향해 개조된 가스총으로 다리에 비비탄을 쐈다고 주장했습니다.

[전직 직원 A씨 : 뭔가 마음에 안 들면 일어나요. 빙 돌면서 돌아다니면서 이렇게 하다가 팍 이렇게 쏘기도 하고.]

직원들 다리에 수시로 멍이 들었지만, 양 회장은 오히려 이를 자랑스러워했다고도 했습니다.

[전직 직원 A씨 : '우리 회사에 오면 이걸 한 번 맞아봐야 한다'고, '그래야 정신이 들어서 안 맞기 위해서 열심히 하지'(라고 했어요.)]

2009년 한 회식 자리에서는 양 회장이 직원 손에 불을 붙였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당시 직원 손에 도수가 높은 술이 묻자, 양 회장이 "실제 불이 붙을지 궁금하다"며 라이터로 손등에 불을 붙였다는 것입니다.

해당 직원은 곧바로 인근 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병원 관계자 : (2도 화상으로 들어온 걸로 알고 있습니다. 응급실 진료 본 걸로.) 네, 2009년 5월달에 보셨고요.]

경찰은 피해자 조사와 함께, 압수수색한 물품 분석을 통해 추가 폭행이나 가혹행위 등을 수사 중입니다.

(영상디자인 : 최석헌)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