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당 "통합당, 합의안 거부"…상임위 '여당 독점' 체제로

입력 2020-06-30 09: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한 달을 끌어온 21대 국회 원구성 협상이 결국 실패로 끝났습니다. 민주당은 "더 이상의 협상은 없다"며 나머지 11개 상임위원장 자릴 모두 가져와서 위원회들을 출범시켰습니다. 왜 협상이 깨진 걸까요?

먼저, 여당의 설명을 최규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의견차를 좁힌 줄 알았던 두 당의 원내대표, 국회의장실에서 만난 지 30분 만에 등을 돌렸습니다.

민주당은 책임을 통합당에 돌렸습니다.

박병석 의장의 중재에 가합의까지 해놓고선 말을 바꿨단 주장입니다.

2년 뒤 법사위원장 배정을 다시 논의하고, 윤미향 의원 건 국정조사나, 한명숙 전 총리 관련 청문회까지도 수용했는데, 통합당이 판을 엎었단 겁니다.

[김태년/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민생의 어려움을 초래한 모든 책임은 미래통합당에 있습니다.]

이에 따라 박 의장은 통합당이 불참한 가운데 본회의를 소집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남아있던 11개 상임위의 위원장으로 민주당 의원들이 선출됐습니다.

여당이 상임위원장을 모두 가져간 건 지난 12대 이후 35년 만입니다.

이걸 놓고 비판도 나오자 민주당은 '참을 만큼 참았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여당 원내대표가) 참고 또 참고. 그래서 아마 지금부터 (몸에) 사리가 생기기 시작했을 겁니다.]

'일하는 국회'를 위해서였단 점을 보여주려는 듯 당장 3차 추경안 심사를 각 상임위별로 시작하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해서 6월 임시국회 회기가 끝나는 오는 금요일까지 추경안 심사를 마치겠단 겁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민주당이 국회 상임위를 연 날에 맞춰 3차 추경을 위해 국회가 응답하란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