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중국, '홍콩보안법' 여론전…한국 정부에도 지지 요청

입력 2020-05-27 07:5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홍콩 의회대신에 홍콩의 국가보안법을 제정하겠다는 중국. 내일(28일) 전인대에서 통과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를 앞두고 중국은 국내외 여론전에 주력하고 있는 모습인데, 우리 정부에도 지지를 해달라고 요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홍콩 민주화 진영에서는 홍콩의 중국화를 막겠다면서 투쟁을 멈추지 않겠다고 하고 있습니다.

전다빈 기자입니다.

[기자]

중국은 홍콩의 자치권을 사실상 무력화 할 수 있는 '홍콩 국가보안법'을 내일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표결 처리할 예정입니다.

이른바 '홍콩보안법'은 반중 인사들을 처벌하고 미국 등의 홍콩 문제 개입을 금지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표결 날짜가 다가오자, 중국 사법기관과 홍콩 법 집행 기관들이 여론전에 나서고 있습니다.

중국 최고인민검찰원과 최고인민법원은 '홍콩 보안법'에 대한 강력한 지지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혔습니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과 퉁치화 초대 홍콩 행정장관도 반 중국 세력의 음모를 막기 위해 보안법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홍콩변호사협회는 보안법이 홍콩 기본법에 어긋나 법적 정당성이 없다고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홍콩 시민들의 반대 시위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사회 갈등은 앞으로도 계속될 전망입니다.

이같은 상황에서 중국은 한국 정부에도 지지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주한 중국대사관은 '홍콩 보안법' 진행 상황을 한국 정부를 포함해 각계와 공유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우리 외교부는 "외교 채널에서 이뤄지는 한국과 중국 간 소통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