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미회담 앞둔 북 개방의지 천명…참관단, 중 농업과학원 방문

입력 2018-05-15 14:02

북 노동당 참관단 방중…중관촌 이어 농업과학원 찾아
소식통 "북미회담 앞두고 북한에 중 개혁개방 성과 선전 의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북 노동당 참관단 방중…중관촌 이어 농업과학원 찾아
소식통 "북미회담 앞두고 북한에 중 개혁개방 성과 선전 의도"

북미회담 앞둔 북 개방의지 천명…참관단, 중 농업과학원 방문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 노동당 고위간부들로 구성된 '친선 참관단'이 14일에 이어 15일에도 중국의 경제 발전 현장을 시찰하러 나서며 북한의 대외 개방 의지를 분명히 했다.

베이징 소식통 등에 따르면 박태성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노동당 참관단은 15일 오전 엄중한 경호 속에 숙소인 베이징(北京) 조어대(釣魚台)를 빠져나가 농업과학원으로 향했다.

북한의 최대 현안이 식량난 해결이라는 점에서 빈곤 문제를 해결한 중국의 첨단 농업 기술 현황을 참관하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이는 향후 북핵 문제 해결 후 대외 개방을 통한 경제 협력 등이 본격화될 때를 대비한 것이라는 말도 나오고 있다.

북한 참관단은 오전 9시 10분께 농업과학원 작물과학연구원에 도착해 2시간가량 머물면서 과학원 고위 관계자들과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참관단이 방문하는 동안 연구시설인 농업과학원에는 무장경찰과 공안 등 경호인력이 대거 배치됐고, 외신 취재진의 접근을 막았다. 경호 담당자들은 북한 참관단이 작물과학연구원으로 들어간 뒤 현장을 취재하던 취재진의 카메라와 휴대전화를 압수해 가기도 했다.

참관단은 오전 11시께 작물과학원 참관을 마친 뒤 농업과학원 내에 있는 농업과학기술 전시관으로 이동해 관람했다. 농업과학원 일정 이후에는 오찬이 예정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구체적인 장소는 공개되지 않았다.

이들은 오찬을 마친 뒤 징진지(京津冀,베이징·톈진·허베이의 약칭) 협동 개발구의 하나인 톈진(天津)을 방문하거나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중국의 '천년대계'로 추진 중인 경제특구 신도시 슝안(雄安) 신구 건설 현장을 둘러볼 것으로 알려졌다.

한 소식통은 "중국은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에 개혁개방의 성과를 선전하려는 의도를 가진 것 같다"면서 "농업과학원 뿐 아니라 베이징에서 가까운 톈진이나 슝안 신구는 좋은 사례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이 참관단은 지난 14일 도착한 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3월 말 방중 당시 찾았던 중국의 실리콘밸리 중관춘 과학원 문헌정보센터를 참관했다.

이번에 방중한 북한 고위급 인사들에는 박태성 부위원장을 비롯해 류명선 노동당 중앙위 부부장, 김능오 노동당 평안북도 위원장, 김수길 노동당 평양 위원장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참관단은 베이징시 등 주요 도시 관계자들과도 회동해 경협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이 참관단은 베이징을 둘러본 뒤 상하이 등 중국의 대표 도시와 더불어 북중 경협의 상징인 동북 지역의 도시들도 방문해 경제 시찰 효과를 극대화할 가능성이 있다.

북한은 지난 2010년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방중 직후 노동당 친선 대표단을 중국에 파견해 7박 8일간 베이징과 상하이(上海), 지린(吉林), 헤이룽장(黑龍江)성 등 경제 현장을 둘러본 바 있다.

다른 소식통은 "이번 북한 참관단이 2010년 당시와 비슷한 경제 시찰단 성격을 띠고 있다"면서 "따라서 이 참관단도 베이징뿐만 아니라 관심 지역을 돌면서 자신들의 경제 발전 구상과 중국의 개혁 개방 성과를 접목하려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