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중, 유엔 대북제재 결의 찬성하면서도 "대화 재개" 강조

입력 2017-09-12 16:49

"유엔 北제재는 진일보한 조치…동시에 6자회담 재개돼야"
韓·美 겨냥 "한반도 긴장 정세를 복잡하게 하는 행동 피하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유엔 北제재는 진일보한 조치…동시에 6자회담 재개돼야"
韓·美 겨냥 "한반도 긴장 정세를 복잡하게 하는 행동 피하라"

중국 외교부가 12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신규 대북 결의가 통과되자 제재의 엄격한 이행을 다짐하면서도 대화 재개에 방점을 두고 강조하고 나섰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 통과에 대한 중국 측 평론을 요구받자 이러한 입장을 표명했다.

겅 대변인은 "중국 측은 대화와 협상을 통한 한반도 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견지해왔다"면서 "안보리 결의는 북한 핵미사일 계획에 대해 진일보한 조치로 외교 및 정치적인 방식으로 문제를 해결하고 6자회담 재개와 9.19 공동 성명을 지지한다는 점을 재천명했다"고 말했다.

그는 "각국은 안보리 결의를 완전하고 전면적으로 집행해야 한다"면서 "현재 한반도 정세가 고도로 복잡하고 민감하므로 냉정함을 유지해야 하고 대화와 협상을 통한 유관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견지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제안한 쌍궤병행(雙軌竝行·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평화협정 협상)과 쌍중단(雙中斷·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만이 실현 가능한 한반도 문제 해결책이라는 점도 다시 설명했다.

겅 대변인은 안보리 대북 제재 중 원유 상한선 설정과 관련해 향후 대북 원유 통계를 공개하겠느냐고 연합뉴스 기자가 묻자 "중국은 안보리 결의를 엄격히 지키고 있으며 이번 결의의 요구에 따라 국제 의무를 이행할 것"이라고만 말했다.

앞서 중국 외교부는 이날 오전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가 통과된 직후 겅솽 대변인 명의로 올린 기자 문답에서 "북한은 국제사회의 우려에도 재차 핵실험을 진행해 안보리 결의를 심각하게 위반했다"면서 "중국은 안보리가 이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한 것에 찬성한다"고 밝혔다.

겅 대변인은 이어 "북한은 안보리 결의를 준수하고 국제사회의 호소를 존중해야 한다"면서 "핵·미사일 개발을 계속 추진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그는 한국과 미국에 대해서도 "한반도 긴장 정세를 복잡하게 하는 행동을 피해야 한다"면서 "한반도 문제는 반드시 군사적인 해결이 아닌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하고, 중국은 절대로 한반도에서 전쟁이 발생하는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