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맞춤형 지원책 마련"…'100조' 긴급지원자금 어떻게 쓰나

입력 2020-03-24 20:28 수정 2020-03-24 23: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정부가 긴급 지원 자금을 원래보다 두 배로 늘리기로 한 건 공장을 닫거나 자금난에 빠진 기업들이 나오고 있어서입니다. 어려운 기업들이 도산하지 않도록 소상공인부터 대기업까지 단계별로 맞춤형 지원책을 마련했다는 게 정부 설명인데요.

백조 원이 넘는 돈이 어떻게 쓰이는지, 송승환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정부가 오늘(24일) 내놓은 긴급 대책은 2008년 금융위기 때 꺼내서 효과를 봤던 카드들입니다.

우선 회사채나 기업어음을 사주는 방식으로 대기업 등에 자금을 지원하는 '채권시장 안정펀드'가 눈에 띕니다.

금융위기 때의 두 배인 20조 원 규모로 만듭니다.

코로나19로 갑자기 돈줄이 막힌 대기업이나 중견기업에는 6조7000억 원 규모의 '채권담보부증권'를 발행해 지원합니다.

신용보증기금이 보증을 서서 채권의 신용도를 높여 투자자들에게 팔아주는 방식입니다.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공급하는 대출도 규모를 기존의 두 배인 58조 원으로 늘렸습니다.

일시적으로 어려워진 대기업도 신청을 할 수 있지만, 대기업이 이 자금을 받으려면 먼저 스스로 허리띠를 졸라매야 합니다.

[은성수/금융위원장 : 대기업 같은 경우도 우리가 돈을 주려면 국민 여러분이 납득할 수 있을 만한 정도의 선 자구노력 이런 게 있을 거고. 아니면은 시장에서 직접 조달하는 것이 좋다. 대기업은 최소한은…]

코로나19 공포로 연일 출렁이고 있는 주식시장에도 자금을 넣기로 했습니다.

금융회사들이 10조7000억 원을 모아서 코스피200지수 등에 투자하는 '증권시장 안정펀드'입니다. 

시장은 반색했습니다.

오늘 코스피와 코스닥 지수는 8% 넘게 올랐습니다. 

정부는 다음 주 3차 비상경제회의에선 취약계층의 신용 회복을 지원하는 방안 등의 대책을 내놓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