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사망자 대부분 고령층 기저질환자…'당뇨병' 특히 위험

입력 2020-03-04 21:19 수정 2020-03-04 22:30

"70세 이상 당뇨병 환자부터 검사·입원해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70세 이상 당뇨병 환자부터 검사·입원해야"


[앵커]

코로나19 관련 사망자가 33명으로 늘었는데 대부분 지병이 있던 고령층이었습니다. 가장 많았던 지병 가운데 하나는 당뇨병이었습니다.

박현주 기자입니다.

[기자]

건강보험공단이 대구 지역 확진자 2천여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15%가 기저질환을 앓고 있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폐 질환, 당뇨, 암, 고혈압 순으로 많았습니다.

보건 당국은 심혈관계 질환, 당뇨병, 고혈압 등을 가진 환자들이 코로나19 감염 후 가장 높은 사망률을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대한당뇨병학회는 미국의사협회 통계를 인용해, "중국의 코로나19 환자의 전체 사망률은 2.3%였는데, 당뇨병 환자의 경우 7.3%로 훨씬 높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70세 이상 당뇨병 환자들이 우선 검사를 받고 입원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에 감염되더라도 당뇨약을 끊는 등 기저질환 치료를 소홀히 해선 안 된다고 조언합니다.

[최원석/고려대 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 : 이런 시기일수록 만성질환을 가진 분들은 그 질환을 더 적극적으로 꼼꼼하게 관리하는 게 감염질환을 예방하는 데 더 중요합니다.]

또 기저 질환자들의 경우,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나더라도 원래 앓고 있던 병으로 착각할 수 있어 특히 주의가 필요합니다.

(영상디자인 : 오은솔)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