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법무부 장관설' 전해철 의원 "해야 할 역할이라면…"

입력 2019-10-18 20:22 수정 2019-10-18 21: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물러난 이후 차기 법무장관으로 전해철 의원이 유력하다는 이야기가 여권 내부에서 꾸준히 나오고 있습니다. 앞서 이와 관련해 전 의원은 "총선을 준비하겠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그런데 오늘(18일)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필요한 역할이 있다면 피하지 않겠다"며 좀 다른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허진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은 오늘 기자들과 만나 차기 법무부 장관 내정설과 관련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전해철/더불어민주당 의원 : 실제로 검찰개혁을 포함해서 문재인 정부 성공이 중요하고, 그런 과정에서 제가 해야 할 역할이라면 제가 어떻게 피할 수가 있겠습니까?]

당에서 역할을 하고 싶다면서도 사실상 장관직을 수용할 가능성도 열어둔 것입니다.

"총선을 준비하는 것으로 정리했다"던 사흘 전 발언과는 분위기가 달랐습니다.

전 의원은 노무현 정부 청와대 민정수석 출신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측근으로 불립니다.

당내에서도 "전 의원이 유력하다"는 말이 나왔습니다.

[설훈/더불어민주당 의원 (YTN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 전체적으로 국회 내에서 보면 '전해철 의원이 법무부 장관으로 적임이다' 이렇게들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차기 법무장관으로 현역 의원이 유력하다"며 "전해철 의원을 포함해 복수 인사에 대한 검증 절차에 들어갔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신중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고민정/청와대 대변인 (KBS '김경래의 최강시사') :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정해진 게 없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서둘러서 그냥 막 빨리빨리에만 초점을 맞출 수도 없는 거고요.]

또다시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논란이 커지면 국정운영에 부담이 되는 만큼 청와대로서는 인사 검증에 상당한 공을 들일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