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중부 35도 안팎 '폭염특보'…제주·남부 주말까지 '장맛비'

입력 2019-07-18 20:56 수정 2019-07-18 23: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제주와 남부지역은 어제(17일)부터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내일도 태풍 영향권에 들어가서 많은 비가 예상되고 있습니다. 서울 등 중부지역에는 폭염주의보가 내려져서 서울의 기온이 한때 35도까지 올라가기도 했습니다.

강버들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부터 내린 비에 제주도 쇠소깍 물이 불어났습니다.

강한 바람에 관광객들이 쓴 우산이 뒤집어지기도 합니다.

장마 전선의 영향을 받은 제주에는 새벽부터 호우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어제부터 곳곳에 100mm가 훌쩍 넘는 비가 내려 제주시 구좌읍의 도로가 침수되는 등 피해도 잇따랐습니다.

내일 밤부터는 태풍 영향권에 들어가 제주와 남해안에 주말까지 150~300mm의 비가 올 전망입니다.

많게는 700mm의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습니다.

남쪽에는 비가 이어졌지만 중부 지역은 무척 더웠습니다.

러시아 부근에서 발달한 고기압 때문에 장마 전선이 올라오지 못한데다 강한 햇볕이 공기와 땅을 달군 탓입니다.

경기도 광주가 36도, 서울이 35도까지 올랐습니다.

이들 지역에는 폭염주의보와 함께 오존주의보도 내려졌습니다.

(화면제공 : 제주동부소방서)
(영상디자인 : 조승우·정수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