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하노이 회담서 북·미 2자 종전선언 가능성"

입력 2019-02-26 07:4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청와대는 이번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북한과 미국이 종전선언을 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남과 북은 이미 지난해 9월 평양 정상회담 때 군사 합의를 통해 사실상의 종전선언을 했기 때문에 북한과 미국 2자 종전선언 만으로도 충분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서준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북·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반도 냉전체제가 해체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구상 마지막 남은 냉전체제의 해체에 성공한다면 세계사에 뚜렷하게 기록될 또 하나의 위대한 업적이 될 것입니다.]

냉전시대의 산물인 한국전쟁을 끝내자는 얘기입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북·미 간 종전선언 합의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며 "북·미 2자 종전선언만으로도 충분하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전쟁 당사국 중 한국, 미국, 중국은 이미 서로 수교를 맺었고, 남북은 지난해 평양 정상회담 때 군사합의를 통해 사실상의 종전선언을 했기 때문에 북·미간 종전선언만 남았다는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과거와 달리 새로운 한반도체제에서는 우리가 주도권을 쥐고 나가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북한의 경제가 개방된다면 주변 국가들과 국제기구, 국제자본이 참여하게 될 것입니다. 그 과정에서도 우리는 주도권을 잃지 않아야 합니다. '신한반도체제'를 주도적으로 준비하겠습니다.]

우리 기업이 주도적으로 북한에 진출하도록 돕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이런 가운데 베트남에 도착하는 김정은 위원장도 삼성전자 공장을 찾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 외교소식통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박닌성에 있는 삼성전자 스마트폰 공장을 방문한다고 들었다"고 전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