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오세정 서울대 총장 "학종 예측가능하도록 투명성 높여야"

입력 2019-02-12 13:20

취임 기자간담회…"'SKY캐슬' 보니 학종에 상당한 불신 있다고 느껴"
"'난방 파업' 노조 요구 일리 있지만, 학생 볼모 바람직하지 않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취임 기자간담회…"'SKY캐슬' 보니 학종에 상당한 불신 있다고 느껴"
"'난방 파업' 노조 요구 일리 있지만, 학생 볼모 바람직하지 않아"

오세정 서울대 총장 "학종 예측가능하도록 투명성 높여야"

최근 취임한 오세정 서울대 총장이 학생부종합전형(학종) 투명성을 높이고, 입학정책을 장기적으로 검토할 기구를 운영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오 총장은 12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 교내에서 취임 첫 기자간담회를 열어 "정부에서 교육위원회를 만드는 것과 비슷한 개념으로, 길게 보면서 입학정책을 생각하는 위원회를 하나 둬 총장 임기와 관계없이 6년 정도 임기로 운영하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드라마 'SKY캐슬'과 관련해 입시에 관한 개인 생각을 묻자 "드라마이니 과장된 부분이 있다고 생각하지만 학생부종합전형(학종)에 대해 상당한 불신이 있다고 느꼈다"며 "어떻게 뽑는지 모르겠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예측 가능하도록 학종의 투명성을 높이는 일은 중요하다"며 "학생의 잠재성을 보겠다고 뽑는 것인데 정형화된 사람을 뽑을 수밖에 없으니 어려움이 있긴 하지만, 근거가 있든 없든 상당한 불신이 있으니 투명성을 높여야만 신뢰를 얻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 총장은 "잘 뽑는 것도 중요하지만 뽑은 학생이 잘 공부해야 한다"며 균형발전 전형으로 입학한 학생들의 '출발수준 격차' 문제를 지적했다.

그는 "여러 전형으로 온 학생들의 배경에 따라 준비가 필요한 학생들에게는 그런 과목을 만들어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 총장은 아울러 "그동안 서울대 위상이 많이 떨어지고 비판받는 일이 많았고, 신뢰가 많이 떨어졌다"면서 "총장 공백이 정상 상황은 아니었고, 파업도 있었다. 이걸 해결하는 게 급선무"라며 교내 현안 해결 의지를 나타냈다.

이날 오 총장은 최근 교내 시설관리직 노조의 파업과 교수들의 잇따른 연구윤리 위반 논란, 학생 징계 등 현안에 대해 의견을 밝혔다.

서울일반노동조합 서울대 기계·전기 분회의 파업에 대해 오 총장은 "노조는 분명히 파업할 권리가 있지만, 학생을 볼모로 하는 방식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소신을 밝혔다.

오 총장은 "과거 용역 직원이었던 노동자들의 임금이나 처우는 상당히 열악하다"며 "노조의 요구사항이 일리가 있고, 이 중 상당 부분 수용해 처우를 개선하는 게 옳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파업을 하더라도 법을 지키고, 학생들의 필수적인 시설에 대해서는 파업을 자제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오 총장은 연구 부정 논란에 대해선 "같은 연구 부정이라도 서울대를 바라보는 국민들의 요구수준은 더 높다"며 "발 빠르게 조치할 수 있도록 관련 부서에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연구윤리를 위반한 분들이 대학을 이끌어가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대학 주요 보직자를 임명할 때 연구처 등을 통해 검증 과정을 거쳤다"고 말했다.

2016∼2017년 본관 점거 당시 징계를 받은 학생들이 징계를 취소해달라는 요구에 대해서 오 총장은 "신뢰를 기본으로 대화를 통해 일을 풀어가겠다"며 "학내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결정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오 총장은 경기고와 서울대 물리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스탠퍼드대에서 물리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84년 서울대 물리학과 조교수로 임용됐고, 1994년에 물리학과 정교수가 돼 2016년까지 32년간 서울대에서 교편을 잡았다.

2016년 국민의당 소속 비례대표로 20대 국회에 입성했고,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합당으로 2018년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으로 활동하다 서울대 총장 후보로 출마하면서 의원직을 사퇴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