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72명 명의로 4000억 차명계좌…이건희 회장 피의자 입건

입력 2018-02-08 22:36 수정 2018-02-09 02: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건희 삼성 회장이 260개의 차명계좌를 만들어 사용해왔다는 사실이 경찰 수사 결과로 드러났습니다. 지난 2008년 삼성 특검에서 밝혀진 4조 원대 차명 계좌와 다른 별도의 차명 재산이 있었다는 게 밝혀진 겁니다. 차명 계좌로 운영됐던 재산은 4000억 원대인데, 경찰은 이 회장에게 조세 포탈 혐의를 적용해 피의자로 입건했습니다.

먼저 최수연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용산구 한남동의 '삼성 총수 일가' 주택에 대해 공사비 횡령 비리를 수사하던 경찰은 지난해 5월 이상한 자금을 발견했습니다.

공사비로 지급한 15억 원의 수표가 삼성 전·현직 임원 8명의 이름으로 된 계좌에서 발행된 겁니다.

2008년 삼성 특검에서 드러나지 않은 이건희 삼성 회장의 또 다른 차명 재산이었습니다.

경찰이 찾아낸 차명 계좌는 총 260개로 전·현직 임원 72명 이름을 동원한 주식과 현금 계좌였습니다.

규모는 4000억 원에 달했습니다.

[정명진/경찰청 특수수사과 3팀장 : 차명계좌는 삼성 미전실(미래전략실)이라든지 구조본(구조조정본부)이라든지 삼성 회장 직계조직에서 관리했고…]

삼성의 자금 담당 임원은 "차명계좌 자료를 나눠서 보관하다 깜박 잊고 2008년 특검 수사에서 제출하지 못한 것"이라고 경찰 조사에서 진술했습니다.

이후 2011년 국세청에 신고를 해서 세금 1300억 원을 납부했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2007년부터 2010년까지 이 회장이 내야 할 양도소득세 등 82억 원 상당의 세금을 탈루했다고 판단했습니다.

경찰은 조세포탈 혐의로 이 회장과 자금 담당 임원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보낼 예정입니다.

또 총수 일가 주택의 공사비 30억 원을 삼성물산에서 대신 낸 사실도 확인해 관련 임원 등을 횡령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