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인, 오래 일하고 임금은 적다…'과로 사회' 대책 시급

입력 2017-08-17 09:1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OECD 나라들 가운데 우리나라 순위, 출산율도 그렇고 별로 좋지 않은 것들이 많습니다. 노동시간과 관련해서도 그렇죠. 2번째로 노동시간이 긴데 벌써 3년째 2위입니다.

전다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달 회사를 그만둔 김모 씨는 1년 중 절반은 야근에 시달렸다고 말합니다.

[김모 씨/전 패션 기업 종사자 : (야근하고 5시에) 첫차를 타서 집으로 귀가를 하게 되면 너무 피곤해서요. 집중력도 흐려지고 열정도 떨어지고요.]

지난 10일에는 장시간 업무에 시달리는 집배원들이 '과로사 대책위원회'를 만들었습니다.

[김재천/전국집배노동조합 사무국장 : 1년에 한 2900시간 가까이 일하고 보통 집배원들은 (하루에) 평균 1000통 이상, 그 이상 배달하는 집배원도 있고요.]

지난해 기준 한국 노동자 1인당 평균 근로시간은 2069시간으로 OECD 국가 중 두 번째로 깁니다.

전체 평균인 1764시간보다 305시간이 많은데 독일 노동자와 비교하면 1년에 4달을 더 일하는 셈입니다.

일본과 비교해도 44일을 더 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긴 노동시간과는 달리 평균 실질임금은 OECD 국가의 75% 수준에 그쳤습니다.

독일과 일본에 비교하면 각각 70%, 83% 정도만 받고 있었습니다.

'과로 사회'를 끝낼 적극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관련기사

관련키워드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