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수원 사장 "영구중단 막겠다"…정책 '반대입장' 논란

입력 2017-07-17 21:22 수정 2017-10-25 16: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따라 얼마전 한국수력원자력 이사회가 신고리 5,6호기 일시중단 결정을 내렸습니다. 그런데, 한수원이 원전 영구 중단이라는 결과가 나오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정부 정책과는 정반대의 입장이지요.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윤정식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수력원자력 이사회는 지난 14일 회사 밖 한 호텔에서 긴급 이사회를 열었습니다.

그 자리에서 신고리 5,6호기 원전 일시중단을 의결했습니다.

노조와 하청업체 등이 강력하게 반발했고, 한수원 이관섭 사장은 오늘(17일)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관섭/한국수력원자력 사장 : 저희들은 공론화 과정에서 한수원의 입장을 충분히 설명해서 영구중단을 막겠다는 뜻으로 (이사진에) 설명해 드렸습니다.]

공론화 기간 동안 정부 정책에 따라 일시 중단은 의결했지만 영구중단은 막겠다는 겁니다.

하지만 곧 구성될 공론화위원회의 최종 결론에 반대하는 건 아니라고 했습니다.

공론화 과정에서 원전 필요성을 설명하되 영구중단 결정이 나오면 따를 수 밖에 없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영구정지가 현실화되면 이미 투입된 건설비와 협력업체 보상금 등 약 2조5000억원의 손실이 불가피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시공업체에 대한 보상 등도 공론화 내용에 포함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국내 원전의 건설과 유지 등을 총괄하는 한수원이 원전 중단과 관련된 책임을 회피하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