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세월호 3층서 '사람 추정 뼈' 발견…두개골·치아 포함

입력 2017-05-16 21:02 수정 2017-05-16 22:22

남성 미수습자 추정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남성 미수습자 추정

[앵커]

오늘(16일) 목포신항에서는 또 한 번 반갑고도 슬픈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세월호 선체 3층에서 사람의 것으로 보이는 뼈가 다수 발견됐습니다. JTBC 취재진이 현장에서 가족들의 확인과 동의를 얻어 전해드릴 수 있는 내용은 '미수습자 가운데 남성으로 추정된다'는 것입니다. '두개골과 치아도 포함돼 있다'는 것도 마찬가지 입니다. 목포신항에 남아 45일째 취재 중인 이가혁 기자를 연결하겠습니다.

이가혁 기자, 오늘 미수습자로 추정되는 유해를 언제쯤 발견했습니까?

[기자]

네, 오늘 선체 수색을 하던 중 3층의 우현쪽, 즉 배가 누워있는 상태에서 하늘과 맞닿은 가장 높은 바깥쪽 부분에서 미수습자 유해로 추정되는 뼈 9점을 찾았습니다.

구체적으로 선체 3층의 중앙쪽 객실을 기준으로 우측 바깥 통로쪽입니다. 아래 층의 화물칸 구역을 오가는 에스컬레이터가 있는 쪽입니다.

이 곳에선 지난 일요일에 처음 사람의 것으로 보이는 뼈 3점이 발견됐고, 어제 18점이 추가로 발견된 곳이기도 합니다.

[앵커]

유해의 신원에 대한 부분은 조심스럽게 전해드릴 수밖에 없는데, 취재한 내용 중에 가족들의 확인과 동의를 거친 내용을 일단 전해 주시죠.

[기자]

앞서 '조은화양 추정 유해' 발견 때와 마찬가지로 확실한 신원에 대해서 말씀드리기 위해서는 한 달가량 걸리는 국과수 DNA 검사 결과를 기다려봐야 합니다.

다만 오늘 발견된 유해에는 치아가 남아 있는 두개골이 포함돼 있고요. 이를 토대로 현장에서 전문가들이 살펴봤을 때 미수습자 가운데 남성으로 추정된다는 것 정도를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오늘 유해가 발견된 곳에서 지난 이틀 동안 뼈를 발견했다고 말씀드렸는데, 이 뼈와 오늘 발견된 뼈가, 같은 사람의 것인지도 역시 DNA 검사를 통해서 확인해야 합니다.

[앵커]

계속해서 유해로 추정되는 뼈가 나오고 있는데, 가족들 입장은 어떻습니까?

[기자]

반가워 할 수도, 슬퍼할 수도 없는 착잡한 심정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한 미수습자 가족은 저희 취재진에게 "9명이 한날 한시에 빨리 나오면 좋겠지만, 현실적으로 그럴 수는 없지 않느냐"면서 "9명 모두 찾을 때까지 서로 힘이 되어주면서 이곳 부두를 끝까지 지킬 것" 이라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