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만희 "위증교사? 고영태 고소"…국조농단 파문 확산

입력 2016-12-19 08: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 국정농단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 청문회 전에 새누리당 이만희 의원과 최순실 측 증인이 공모를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야당은 국조농단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당사자인 이만희 의원은 이를 폭로한 고영태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윤영탁 기자입니다.

[기자]

야당은 최순실씨의 태블릿PC와 관련한 '위증교사' 의혹에 대해 새누리당 친박계의 조직적 공모라고 규정했습니다.

증인들과 미리 말을 맞춰 최씨 국정농단 사태 본질을 흐리려는 의도가 있다는 겁니다.

[기동민 대변인/더불어민주당 : 청문회에서 새누리당의 조직적 공모의혹에 대한 진상을 철저하게 파헤치겠습니다.]

박범계 민주당 의원은 SNS에서 최씨의 측근이 새누리당 국조위원들과 접촉하는 등 치밀하게 위증을 기획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야당은 이번 사건을 '국조농단'이라 칭하고 진상을 파헤치겠다고 주장했습니다.

새누리당 내에서도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하태경 의원은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서도 안 되는 일"이라며 "진상이 백일하에 드러나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의혹의 당사자인 새누리당 이만희 의원은 위증교사 의혹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이만희 의원/새누리당 : 개별적으로 접촉하거나 연락한 사실이 없으며 위증을 지시하거나 교사한 사실은 더더욱 없습니다.]

지난 13일 밤, 고 씨의 측근들을 만난 뒤 JTBC의 태블릿 PC 입수 과정에 문제가 없음을 알게 됐지만, 확인 차원에서 질의를 했다는 겁니다.

위증 의혹을 폭로한 고영태 씨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