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롯데 때리기' 나선 정치권…'재벌 개혁' 의지는 의문

입력 2015-08-04 08: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같은 롯데 사태에 대해 여야 모두 비난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이게 재벌의 구조를 손보는 재벌 개혁으로까지 갈지는 의문이라는 목소리가 많습니다.

안의근 기자입니다.


[기자]

롯데가 경영권 분쟁이 가열되자 새누리당 지도부 내부에서 질책이 나왔습니다.

[서청원/새누리당 최고위원 : 국민에 대한 역겨운 배신행위라고도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이제라도 롯데가 정신을 차려야 합니다.]

정부에 재벌 개혁 검토를 요구하는 듯한 말도 내놨습니다.

새정치연합도 가세했습니다.

[이종걸/새정치연합 원내대표 : 재벌 개혁은 노동 개혁보다 먼저 한국 경제 리스크 개선 차원에서 사회적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밝혀둡니다.]

노동시장 개편보다 재벌 개혁을 서둘러야 한다는 겁니다.

청와대는 그러나 개별 기업의 문제라며 선을 긋는 모습입니다.

[안종범/청와대 경제수석 : 개별 기업의 문제이기 때문에 제가 여기서 따로 멘트를 하기에는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최근 경제살리기를 명분으로 친기업 행보를 보이고 있다는 분석과 무관치 않아 보입니다.

경제민주화를 외치던 대선 때와는 기류가 크게 달라진 셈입니다.

청와대는 광복절 기업인 사면 검토에도 별다른 영향이 없을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따라서 재벌개혁 공론화가 힘을 얻기엔 한계가 있다는 분석이 많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