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옥에 티는 '실수'…손연재 손끝에 금메달이 달려있다

입력 2015-07-08 22:19 수정 2015-07-13 16:4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리듬체조 손연재 선수가 오늘(8일) 광주 유니버시아드 선수촌에 입촌했습니다. 두번째 출전하는 유니버시아드에서 리듬체조 역사상 첫 금메달에 도전하는데요. 실수를 줄이고, 손끝 연기의 완성도를 높이는 게 숙제입니다.

송지영 기자입니다.

[기자]

올 시즌 손연재는 연기 도중 실수가 잦았습니다.

월드컵 출전 대회마다 크고 작은 실수가 있었고, 볼, 후프, 곤봉, 리본까지 종목도 가리지 않았습니다.

특히 수구동작에서 실수가 잦았던 손연재, 그렇다 보니 이번 유니버시아드에서 가장 신경쓰는 건 세밀한 손끝 연기입니다.

[손연재/리듬체조 국가대표 : 프로그램은 작게 작게 계속 수정을 했고요. 조금 더 점수를 확실하게 받을 수 있게 깔끔하게 하는 것을 중점을 둔 것 같아요.]

경기를 시작할 때나 수구를 받을 때, 회전을 한 뒤에도 어김없이 손끝 연기가 따르는데, 고난도 연기라도 마무리 동작에서 점수가 달라집니다.

[손연재/리듬체조 국가대표 : 저번 유니버시아드는 실감을 못하고 월드컵시리즈랑 똑같다고 생각했거든요. 아시안게임이나 올림픽처럼 그런 시스템이기 때문에 긴장되고 설레기도 하죠.]

리듬체조의 메달 수는 5개. 금메달 후보였던 러시아의 마르가리타 마문과 야나 쿠드랍체바가 메르스 사태로 빠진 상황.

2년 전 카잔에서 은메달 1개였던 손연재는, 내심 다관왕도 노리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