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그리스발 악재에 국내 증시 출렁…유럽 수출 악영향

입력 2015-06-30 07:54 수정 2015-07-06 23: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그리스 디폴트에 대한 우려는 우리 증시에도 그대로 반영됐는데요. 국내 증시가 출렁였습니다. 그리스의 상황이 더 나빠지면 유럽 수출에 악영향을 줄 수밖에 없고, 우리나라의 외국인 투자자금이 빠져나갈 수도 있습니다.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이윤석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코스피 지수는 지난 거래일보다 29.77포인트 떨어진 2060.49로 마감했습니다.

그리스의 국가 부도 가능성에 장이 열린 직후부터 매물이 쏟아졌습니다.

특히 외국인이 1101억 원어치를 순매도하며 주가 하락을 주도했습니다.

[김대준 수석연구원/한국투자증권 투자전략팀 : 유로존의 금융시스템이 취약하게 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기 때문에 한국 증시를 주도하는 외국인의 수급에 악영향을(줄 수 있습니다.)]

정부는 비상계획을 수립하는 등 분주하게 움직였습니다.

그리스가 우리 경제에 직접 미치는 영향력은 제한적으로 보고 있지만, 이번 사태가 더 악화될 가능성도 있기 때문입니다.

[주형환 제1차관/기획재정부 (29일 오전 거시경제금융회의) : 우리 경제에 미치는 파급 효과는 제한적일 겁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각각의 경우에 대비한 컨틴전시플랜(비상 계획안)을 마련해 대비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신중하면서도 철저한 대비를 강조합니다.

[김위대 팀장/국제금융센터 연구분석실 : 속도가 빠르게 진행되는 돌발 변수가 나온 거죠. 너무 과민 반응을 보일 필요는 없지만,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했던 사건이므로 (경계심을 늦추면 안 됩니다.)]

가뜩이나 메르스 우려로 소비 심리가 잔뜩 움츠러든 상황에서 금융시장마저 외부 악재에 휘청거리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