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의료계에 메르스 발생 병원 공개 검토…사망자 '화장' 원칙

입력 2015-06-02 12:35 수정 2015-06-02 13: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보건당국이 의료계에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를 전파시킨 병원 명칭과 격리 대상자를 공개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보건복지부는 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가진 정례브리핑에서 "의료인들이 격리 대상자 명단과 메르스 발생 의료기관 이용 현황을 확인할 수 있도록 데이터베이스(DB)화 할 것"이라고 밝혔다.

복지부는 "의료기관 이름을 잘못 공개했을 경우 오해를 받거나 과도한 불안감이 생길 수 있어 전체(일반) 공개보다는 환자를 진료하는 의료인에 한해 가동(공개)할 것"이라면서 "(의료인들이) 훨씬 주의해서 효과적으로 대처할 것이라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직까지는 (메르스가) 관리망 안에 있고, 지역사회로의 전파 위험은 절대 없다. 의료기관 내 감염이 머무르고 있는 상태로 본다"고 덧붙였다.

보건당국은 또 메르스에 감염돼 숨진 2명의 사체는 '화장(火葬·시체를 불에 살라 장사 지냄)'이 원칙이라고 전했다.

김우주 대한감염학회 이사장은 "사체는 메르스 바이러스가 전신적으로 퍼져 오염된 상태"라면서 "매장 또는 화장을 할 수 있지만, 원칙적으로는 화장을 권하고 있다. (유족에게는) 메르스의 위험성을 설명하되, 고인에 대한 예우를 갖추면서 가급적 화장하는 쪽으로 안내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이사장은 이어 "사체를 다루는 데 있어서도 바이러스 오염이 가능하기 때문에 병실에서 안전하게 보호장구를 착용하고 새지않는 더블백을 이중으로 싸 영안실로 모셨다"고 설명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