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자극하고, 도발하고' NC·두산 충돌…장민석 퇴장

입력 2015-05-28 10:12 수정 2015-06-01 11: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프로야구 소식인데요, 어제(27일) 두산과 NC의 경기에서 양팀 선수들이 그라운드로 일제히 나와서 충돌이 좀 있었습니다. 긴장감이 감도는 장면이 나왔습니다.

전영희 취재했습니다.

'자극하고, 도발하고' NC·두산 충돌…장민석 퇴장
[기자]

7회 선두타자로 나온 두산 오재원이 타임을 요청합니다.

주심은 이를 받아들였지만, NC 투수 해커는 이미 와인드업에 들어간 상황. 해커는 포수 키를 훌쩍 넘겨 공을 던지며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입니다.

앙금은 잠시 뒤 폭발합니다. 땅볼로 아웃된 오재원과 해커가 말싸움을 벌인 겁니다.

양팀 선수들이 일제히 그라운드로 뛰쳐나왔고, 두산 장민석은 해커에게 공을 던져 퇴장당했습니다. 양 팀 선수들이 엉켜붙어 경기는 6분간 중단됐습니다.

1실점으로 호투하던 해커는 곧바로 교체됐고, 7:1로 이긴 NC는 7연승해 단독 선두로 뛰어올랐습니다.

+++

대전 경기도 벤치클리어링 직전까지 갔습니다.

한화 선발 배영수가 최희섭, 이범호를 연속해서 몸에 맞혀 일촉즉발의 긴장감이 감돌았습니다.

배영수는 5회까지 3실점했지만 한화 타선이 폭발한 덕에 8:4로 이겨 시즌 3승을 챙겼습니다.

+++

풀카운트에서 박병호가 친 공이 시야에서 사라져버립니다.

시즌 12호. 장외홈런인데 비거리는 135m입니다.

넥센은 홈런 5방이 터지며 삼성을 대파하고 5연패에서 탈출했습니다.

+++

SK는 에이스 김광현의 6이닝 무실점 호투에 힘입어 롯데를 6:0으로 누르고 5연패에서 벗어났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